상단여백
HOME 뉴스 정리
한나라당 공천 잡음1차 심사결과 김영선 의원 측근에 집중
  • 박대준 기자
  • 승인 2006.04.06 00:00
  • 호수 775
  • 댓글 1

최근 한나라당 경기도당의 기초·광역의원 공천결과를 놓고 고양시 공천탈락자들을 중심으로 밀실공천 의혹이 일고 있다.

한나라당 경기도당 공천심사위는 지난달 29일 기초단체장 후보 3명을 포함한 1차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과정에서 고양시는 광역 4선거구 진종설 의원을 제외한 현역의원이 모두 탈락했다. 2차 발표대상으로 보류된 2선거구의 이은길 의원도 최근 심사위가 고양시를 ‘여성특구’ 지역으로 발표하면서 반발하고 있다.

이에 광역의원 공천신청자들은 한나라당 김영선 최고위원(일산을)이 공천심사 과정에 개입해 자신의 측근들이 공천 받을 수 있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의호 도의원(고양8)은 1차 공천이 발표되기 4일전 도의회에서 기자회견까지 같고 김영선 의원의 개입 여부와 현역의원에게 면접 기회조차 박탈한 이유 등을 밝힐 것을 요구.

고오환 의원(고양5)도 공천탈락이 확정되자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김영선 의원의 보좌관이면서 친척 관계인 K씨는 지난달 일산2동에서 백석동으로 위장전입한 후 공천을 받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고 의원은 “이번에 공천을 받은 H씨는 심지어 ‘노사모’ 출신”이라고 주장.   

한편 공천 발표 직후 지역 정가와 기자실에는 이같은 의혹을 담은 성명서가 돌아 김 의원실을 긴장시켰다.

명의를 밝히지 않은채 ‘김영선 최고위원의 친인척, 측근 공천과 부도덕한 공천 압력에 분개한다’는 제목의 공천 재심사 요구 성명서에는 김 의원이 개입해 공천이 확정됐다고 주장하는 인사의 실명과 김 의원과 관계된 경력 등이 그대로 담겨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김의원실 측근은 “김의원의 도지사 선거운동과 복수공천된 기초의원 후보자들을 관리하느라 일부 공천탈락자들의 주장까지 신경 쓸 겨를이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한나라당 모 원로당원은 “지나치게 김 의원의 주변사람들로 공천이 결정된 것은 사실”이라며 “지역정서를 감안하지 않은 공천은 결국 당의 이미지를 깍아내리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걱정했다.


 

박대준 기자  yasoo11@hanmail.net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대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시민 2006-04-06 15:58:13

    주민이 주인인 세상은 언제오랴.... ?
    주민은 세금으로 인건비 대고 정작 부리는 놈은 따로 있고,,
    한나라당아. 제발 정신 좀 차려라. 하늘이 안다. 하늘이 알면 주민들이 알게 되어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봤자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