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市·문화원, 혈세 횡령 의혹일산署, PC·서류 압수수색
  • 박대준 기자
  • 승인 2006.07.12 00:00
  • 호수 789
  • 댓글 0

관련부서, 서류 실수지만 정상 지급

고양시가 사회단체 보조금을 횡령한 혐의로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아 충격을 주고 있다.
일산경찰서는 지난 4일 오전 수사관 10여명이 동원돼 고양시 문화관광담당관실과 기획예산담당관실, 고양시 문화원 등 3곳에 대해 지난 2004년과 2005년도 사회단체보조금 지급관련 서류와 컴퓨터 본체 등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고양시가 그동안 사회단체에 지급하는 보조금 지출내역을 부풀려 전용하거나 관련 직원들이 사회단체로부터 리베이트 명목으로 금품을 받은 정황을 경찰이 포착하고 이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공무원들이 사회단체에 보조금을 지급하면서 일정 부분을 다시 돌려받는 수법으로 횡령한 혐의에 대해 관련 서류를 중심으로 조사중”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지원대상 단체 누구와도 만나 술 한잔 한 적이 없다”며 혐의사실을 강하게 부인.

한편 경찰의 수사 착수 배경에 대해 일부에서는 “최근 송포호미걸이의 보조금 관련 재판과 호미걸이측이 시를 상대로 한 맞고소 과정에서 경찰이 조사를 벌이던 중 단서를 포착해 시와 문화원을 상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 것”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에 경찰은 “현재까지는 조사 중이며 혐의가 드러나면 관련자를 소환하겠지만 아직까지는 조사중”이라고만 밝혔다.
한편 지역 사회단체와 원로들은 고양시보다 조사 대상 중 하나인 고양문화원에 우려 섞인 시선을 보이고 있다.

지역 유림인 A씨는 “20년이 넘은 역사를 자랑하는 고양문화원이 경찰의 조사를 받기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번 사건으로 향토문화에 대한 지원과 관심이 줄어들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박대준 기자  yasoo11@hanmail.net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대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