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원 관련 비리수사 '유야무야'단서 안잡혀 '제자리'… 관련자 영장신청도 기각
  • 박대준 기자
  • 승인 2006.07.20 00:00
  • 호수 790
  • 댓글 0

사회단체 보조금 횡령 혐의로 압수수색까지 당한 고양시(2개 부서)와 문화원의 경찰조사가 구체적인 혐의가 드러나지 않아 해프닝으로 끝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본보 789호)

시와 경찰에 따르면 지난 4일 일산경찰서는 시가 그동안 사회단체에 지급하는 보조금 내역을 부풀려 전용하거나 직원들이 리페이트 명목으로 금품을 받은 혐의를 두고 문화관광담당관실 등 2개 부서와 고양문화원에 대해 관련서류와 컴퓨터 등을 압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그러나 압수수색 후 보름이 지나도록 별다른 단서가 나오지 않아 경찰조사가 재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 시 관련부서도 “사회단체와 직원들이 유착해 보조금을 횡령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혐의사실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고양문화원도 영수증 등 관련서류의 처리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 같은 혐의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지난 14일 관련 공무원과 문화원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를 벌였지만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보다 앞서 문화원 관련 최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으로부터 기각됐다.

한편 수사를 진두지휘했던 성동민 일산경찰서장이 지난 13일 ‘경찰청 하반기 총경급 정기인사’에서 부임 4개월만에 전남지역으로 발령을 받아 고양시를 떠남으로써 수사 진행이 더디게 됐다. 

경찰은 18일에도 문화원 관계자를 불러 조사를 계속 진행중이지만 수사 진행과정에 대해서는 일절 언론과의 관계를 차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관련 공무원들 사이에서는 경찰의 압수수색이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나는 것 아니냐는 관망이 지배적이다.


 

박대준 기자  yasoo11@hanmail.net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대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