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화정동 ‘꽃우물 축제’가 남긴 것김순환/화정1동 주민자치위원장

의욕만 가지고 시작한 마을축제가 끝났다. 동네 어머니 합창단원들의 아름다운 하모니, 저마다 독특한 재능과 예술적 기량을 선보인 출연진들의 열정적인 연주, 그리고 관객들의 진지한 눈빛과 뜨거운 박수소리는 아직도 내 가슴을 떨리게 한다.

이번 축제는 처음부터 끝까지 화정1, 2동 주민자치위원회에서 준비했다. 난생 처음 경험하는 문화기획이라 혼이 빠질 정도로 부산했지만, 그 힘든 과정이 우리에게는 주민참여형 마을축제에 대한 학습의 과정이었다.

문화는 한 사회나 지역의 삶의 질을 가늠하는 중요한 척도가 되고 있다. 각 지자체마다 문화도시를 내걸면서 문화공간을 짖고, 각종 공연과 축제를 기획하는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이다. 그러나 문화도시는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는다.

문화라는 것 자체가 반복적인 문화 활동이나 공연관람 등을 통해 일정한 기호가 형성되어야, 비로소 자기 영역을 갖는 실체로 나타난다. 따라서 문화도시는 공연장만 짖고 구호만 내건다고 되는 게 아니다. 주민들의 다양한 문화 활동이 자발적이고 자유롭게 이루어지는 풍토가 우선되어야 한다. 이번 제1회 화정동 꽃우물 축제를 기획한 것도 그런 단초를 마련하기 위해서다.

이번 축제는 순수 민간주도로 이루어진 지역 공동체의 합작품이었다. 주민자치위원을 비롯해 입주자대표회의, 부녀회, 통장들은 물론 일반 시민들이 스스로 만들었다. 축제의 참여열기도 뜨거웠다. 노래부르기 대회는 신청자가 너무 많아 예선을 제비뽑기로 대신해야 했다.

지역 상가들도 아낌없이 지원해 주었다. 그 덕분에 축제를 즐기려 밖으로 나온 사람들로 인해 주변 상가도 호황을 누렸다. 마을축제는 역시 주민들의 애향심을 고취시켰고, 이웃과의 연대의식을 높였을 뿐 아니라,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며 지역발전의 매개가 되었다.

예상대로 우리 주민들의 문화수준은 매우 높았다. 추운 날씨에도 끝까지 자리를 지키는 공연 예절, 그리고 차분한 질서의식과 배려는 화정동 이웃임을 자랑스럽게 만들었다. 이제 축제의 밤은 지났지만, 그 정신과 열기를 이어가야 할 과제가 남았다. 두번째 꽃우물 축제는 화정동 문화도시의 면모를 더 한층 빛나게 할 것이다.

 

고양신문  webmaster@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