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교육
“엄마 전쟁이 뭐야?”
아프카니스탄에서는 어린 생명들이 스러져가고 있다. 전쟁이다.
아이들은 폭탄이 작렬하는 텔레비전 화면을 본다. 아이들은 다리가 뭉떡 잘려나간 폐허 위의 사람들을 본다.
“엄마, 전쟁이 뭐야? 사람들은 왜 싸우지?”
대답 대신 보여 줄 수 있는 책들이 있다.

데이비드 매키가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여섯 사람(김중철 옮김/비룡소)’이 그 하나다.
여섯 사람이 있었다. 평화로운 땅을 찾아다녔다. 원하는 땅을 찾아 열심히 살았다. 그런데 누군가 땅을 빼앗지 않을까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힘센 군인들을 뽑아 땅을 지키게 하고.
‘여섯 사람’은 전쟁이 왜 일어나는지, 어떻게 커지는지, 얼마나 치열해지는지, 어떻게 끝나는지를 보여준다. 흰바탕에 펜으로 그린 그림은 단순하고도 명확하다.

전쟁의 어리석음과 무모함을 풍자한 ‘새똥과 전쟁(양진희 옮김/교학사)’도 있다. 에릭 바튀가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렸다.
두 나라 임금이 산책을 나왔다. 새똥이 두 임금의 토에 떨어졌다. 그 모습을 보고 서로 웃었다. 서로 보고 웃었다는 이유 때문에 전쟁이 시작되고….

‘장기’가 화해의 도구로 등장한다. 장기를 두면서도 계속 싸우는 두 임금님. 또 전쟁과는 상관없이 이금님과 어울려 노는 아이들. 두 장면이 전재와 평화를 상징한다.
‘새똥과 전쟁’은 전쟁을 익살맞게 담아냈다. 좋은 나라와 나쁜나라는 없다. 대신 빨간 나라와 파란 나라가 있을 뿐이다. 선명한 색조의 유화 그림이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 낸다.

시공주니어의 ‘바람이 불 때에(레이먼드 브릭스 글·그림/김경미 옮김), 비룡소의 ‘전쟁(이나이스 보즐라드 글·그림/최윤정 옮김), 마루벌의‘시냇물 저쪽(엘즈비에타 글·그림/홍성혜 옮김)’ 들도 전쟁 이야기를 담고있다.
<탁정은·어린이도서연구회 그림책 모임 ©좋은 엄마 >
 

김인아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