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교육
그림책 '읽어주기'
▷그림책 고를 때 도와줍니다
어린이 도서연구회 www.childbook.org
오른발왼발 www.childweb.co.kr
애기똥풀의 집 www.
어린이세상
아이북랜드


책이 “안 팔린다 안 팔린다”해도 그림책 출판은 성업중이다.
아이들이 만나는 첫 책. 부모들이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 아이가 몇 초도 안 되어서 책을 빼앗거나 책장을 후루룩 넘겨버렸다면 아이에게 맞는 책이 아니다. 그림이 아무리 예뻐도, 내용이 아무리 훌륭해도 아이 눈높이에 맞지 않다면 읽어주나마나.

좋은 책을 골랐다면 ‘읽어주기’에 나서보자.
타이르는 듯한 점잖은 말 폼새로는 아이를 사로잡을 수 없다. 읽어주기에 앞서 아이를 무릎에 앉히고 그림을 보여주자. 엉덩이를 들썩이며 아이는 “빨리 읽어달라”고 조르게 된다. 여기까지는 좋았는데 아이가 책을 읽기 시작하자마자 딴 짓이라면…. 나의‘읽어주기’ 방법이 틀렸다.

▷ 그림책을 읽어줄 때는 아이 수준에 맞게, 이해할 수 있게 읽어줘야 한다. 그림책에 있는 말도 과감하게 바꿔보자. 평소 아이와 이야기할 때 자주 쓰는 말로 읽어준다. ‘아이 수준에 바꿔 읽어주기’. 아이를 주인공으로 만드는 것도 효과가 있다.

▷ 엄마, 아빠는 변신에 변신을 거듭해야 한다. 새도 되고, 장난감도 되고, 호랑이도 되고. 점잖게 교훈을 남기려고 한다면 실패하기 쉽다. 아이와 주인공이 실감나게 만날 수 있어야 한다. 아기 바다표범이 “날 따라와”말했다. 아이의 눈이 바다표범을 부지런히 따라가고 있다면 성공.

▷ 부모가 먼저 읽어보자. 그림책의 내용이나 감정을 제대로 표현하기 위해서 ‘먼저 읽기’가 필수. 기쁨은 기쁨으로, 슬픔은 슬픔으로, 용기는 용기로 전달해야 한다.

아이가 책을 거부할 때. 빼앗아 던지거나 마구 넘겨버리려 한다면 강요하지 말아야 한다. 좋아하는 한 장면만 펴서 아이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눠보자. 또는 내용을 줄여 짧게 읽어줄 수도 있다. 이도저도 아이의 관심을 끌 수 없다면 아이 눈높이에 맞지 않는 책이다.
<ⓒ 좋은엄마>

 

편집국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