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자전거 한 대 세우는데 72만원?”건교위, 철책ㆍ자전거 용역 예산 집중 지적
  • 김진이 기자
  • 승인 2009.09.08 21:54
  • 호수 944
  • 댓글 0

 

   
▲ 선재길 건교위 위원장은 에코바이크와 자전거 사업과 관련해 중간보고회를 개최할 것을 한어수 과장에게 요청했다.

7일 건설교통위원회 예산심의과정에서는 자전거도로, 자전거 보관대 관련 예산이 중복, 과다책정된 점이 집중 지적됐다. 최명조 의원은 “자전거 보관대가 경의선 역사 9개, 지하철 3호선역사 8개소, 버스터미널 2개소를 포함해 19개소에 예산이 과도하게 편성돼있으며 경의선의 경우 철도공사 부지에 고양시가 예산을 들이는 것에 대해 공사와 사전 협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영복 의원은 “자전거 도로개설 타당성 용역비가 2200만원과 보관대 용역비 4200만원이 각각 잡혀있고, 일산서구도 자전거 이용 시설 실시설계용역비가 324만원 책정돼있다”며 “시가 추진하고 있는 에코바이크 사업을 준비하면서 함께 용역을 주어 비용을 절감했어야했다”고 말했다. 김의원은 “자전거 전용도로와 역사보관대 사업에 총 72억원 예산이 상정돼있는데 자전거 전체 대수를 1만대로 잡을 경우 자전거 한 대 세우기 위해 72만원을 쓴다는 계산이 나오는데 이는 넌센스적인 예산”이라고 말했다.

한어수 건설과장은 “에코바이크는 민간사업으로 이번 용역들을 해당되지 않는다”며 “자전거 보관대를 안전장치를 확보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고려하고 있어 과도한 예산이 책정된 것같다”고 설명했다.

선재길 위원장은 한어수 과장에게 “시가 추진하고 있는 군철책 사업이 군부대에 끌려갈 수밖에 없어 매우 안타깝다”며 김포시의 비교자료를 빠른 시일내에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 선 위원장은  “자전거 보관대와 에코바이크 사업 등 추진하는 과정 중간에서 보고회를 개최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김진이 기자  kjini@koyangnews.co.kr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