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발전적 해소 vs 새역할 위해 존속고양무지개연대 집담회, 앞으로의 행보는?
  • 김진이 기자
  • 승인 2010.07.27 17:59
  • 호수 988
  • 댓글 0

   
회원들의 토론에 참여한 문성근씨와 김인숙 공동대표.

6.3지방선거에서 범야권 연대를 이끌어낸 주역인 고양무지개연대가 앞으로의 행보를 고민하고 있다. 발전적으로 해소해 기존의 지역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로 복귀할 것인가, 조직을 존속해 지역공동체를 위한 새로운 동력으로 역할을 해낼 것인가. ‘야권연대’라는 큰 틀에서 모인 조직인만큼 구성원들의 입장은 다양하다. 두 안은 팽팽하게 맞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고양무지개연대는 25일 오후 3시 일산동구청 다목적실에서 ‘풀뿌리 주민자치와 지역공동체 건설을 위한 회원 집담회’를 가졌다. 권명애 고양시민회 대표의 사회로 진행된 행사는 김범수 전 고양시의원의 ‘고양시 거버넌스 체제, 어떻게 만들어갈 것인가’, 김민문정 무지개연대 기획팀장의 진로에 대한 발제와 토론으로 이어졌다.

김민문정 팀장은 “고양무지개연대는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지역사회 권력을 변화시키 데 성공했다”며 “이제 남은 것은 풀뿌리민주주의와 더불어사는 지역사회공동체를 광범한 시민들의 참여 속에서 구체적인 현실로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민하고 있는 이춘열 집행위원장.

참석자들은 고양무지개연대가 한시적 선거연대기구였으니 이전의 시민사회단체 협의체로 돌아가야 한다는 주장과, 시정 운영에 적극 참여하면서 풀뿌리 민주주의와 지역 공동체의 기반 확립이라는 목표를 추구하는 상설 연대체로 재편해야 한다는 견해로 나뉘어 토론을 진행했다.


이영춘 회원은 “지금 환경운동연합에서 여주 이포보에 올라가 4대강 반대운동을 하고 있다. 이제는 각자가 처한 현장으로 돌아가야한다”며 발전적 해소안에 지지를 표했다. }

이선화 회원은 “러브호텔 반대운동에서부터 이어온 지역 시민운동의 성과가 고양무지개연대로 이어진 만큼 이제는 고양의 거버넌스 실현을 위해 새로운 도약을 고민해야한다”며 연대의 지속을 주장했다.

이춘열 집행위원장은 “관건은 어느 경우든 연대체를 책임질 단위와 사람이다. 책임 주체가 명확히 서야 강한 연대체를 꾸릴 수 있다”며 “시민사회의 역량을 강화하야 한다는 명제에는 모두 동의한다. 남은 과제를 위해 논의를 계속 이어가자”고 강조했다.

   


 

김진이 기자  kjini@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