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네팔 온두라스에서 찾아온 환자명지병원 허재학 교수팀, 심장수술 50차례 성공
   
관동의대 명지병원이 심장수술 재개 6개월여 만인 지난 16일 50례의 수술을 성공리에 시행했으며 연말까지 60례의 수술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명지병원은 지난 6월 1일자로 심장수술의 명의로 꼽히는 허재학 교수를 흉부외과 과장으로 영입하면서 그동안 중단했던 심장수술의 본격적인 재개에 들어갔다.

허 교수는 수술 시작 이후 첫 1주일간 5명을 대상으로 대동맥 판막 치환술을 비롯하여 관상동맥우회로술과 대동맥치환술(상행), 승모판막치환술, 삼천판윤성형술 등 심장수술 분야의 모든 수술을 성공리에 시행했다.

허 교수의 심장 수술 소식을 듣고 전국 각지에서 심장병 환자들이 찾아오기 시작했다. 특히 지난 3월 네팔의료봉사 활동 당시 이왕준 이사장이 무료 수술을 약속한 네팔의 심장병 청년 타파씨는 6월 17일 수술대에 올라가 모두 6시간에 걸쳐 승모판막 치환술, 대동맥판막 치환술, 삼첨판막성형술 등을 받았다. 11월에는 지구 반대편에 위치한 온두라스에 살고 있는 교민 스잔나최(45세)씨가 인터넷을 통해 허교수의 명성을 듣고 20시간여에 걸친 목숨을 건 비행 끝에 찾아와 승모판막 재건술 및 하행 흉부 대동맥 치환술을 동시에 받고 새로운 생명을
얻어 되돌아가기도 했다.

고양신문  webmaster@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