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리
“더 이상 못참겠다”직협 대표를 가입금지부서로 발령
고양시가 현 직장협의회 대표를 직협에 가입할 수 없는 부서로 발령했다가 직원들의 반발로 한시간만에 다시 철회하자 공직협 회원들을 중심으로 한 공무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공직협은 이번 사태의 책임자인 황교선 시장의 임기가 끝나기 전까지 모든 대화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고양시는 11일자 인사발령을 발표하면서 현 고양시청공직협 허신용 위원장(공보)을 직장협에 가입할 수 없는 사회환경국 주무계장으로 발령했다. 허 위원장이 발령을 받은 자리는 회계·보완업무를 담당하는 가입금지부서. 직장협은 인사발표 후 곧바로 직장협 활동을 방해하기 위한 조치라고 반발했다. 그러자 고양시는 한시간만에 허 위원장에 대한 인사조치만 서둘러 취소시켰다. 현재 허 위원장은 전국공무원노조 경기지역본부 수석 부본부장과 고양시공직협연합 대표직도 함께 맡고 있어 당사자는 물론 공무원들을 어리둥절하게 했다.

공직협은 이번 인사조치에 대해 승진후보자 명부에 있는 우선순위자를 대부분 제외시켰다며 승진후보자 명부를 전부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고양시장인 8일 인사예고에서 15일을 전후로 인사조치를 할 것이라고 약속하고 48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발표한 것은 모든 직원들을 우롱한 처사라고 비난했다. 8일 인사예고 직후 직협 홈페이지에 공식논평까지 내며 환영의 뜻을 보여 10일 인사발표에 더욱 실망하는 분위기.

공직협은 인사조치 직후 성명서를 통해 시장과 인사관련 담당공무원과의 모든 대화를 일체 중단한다고 밝혔다. 고양시장과 인사담당공무원들의 퇴진이 이루어질 때까지 공무원들의 신분과 인권보호를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며 어느 때보다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를 위한 실천사항으로 직협회원들을 중심으로 13일부터 불합리한 강제지시사항에 대한 불이행 운동과 시장실 항의시위, 1인 시위, 시장사퇴 리본달기 운동을 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지난 13일 시청 현관에서 진행된 1인 시위 도중 허 위원장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인사담당부서에서 모든 선전물을 걷어가 시위를 방해하기도 해 공직협과의 신경전이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박대준  yasoo11@hanmail.net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대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