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사람과 사람
저동초1 염인선 “아빠 북트랙 시작했어요”
  • 정현주 시민기자
  • 승인 2011.10.25 19:55
  • 호수 1048
  • 댓글 0

   
▲ 저동초 1학년 염인선 어린이
인선이의 북트랙 독서수첩에는 다른 아이 것과 다른 특별한 것이 눈에 띄었다. 아람도서관의 100번째 도장이 찍힌 다음장에 인선이가 읽은 책 제목 옆으로 또 다른 북트랙 도장이 빼곡히 찍혀있었다. 도장에는‘북트랙 아빠도서관’이라는 글자가 선명하게 보였다. 인선이는 웃으며 말했다.“아빠 북트랙 100권 읽기를 시작했어요 다 읽으면 선물 주신대요.” 인선이의 아빠는 딸의 책읽기에 관심이 많다. 인선이는 도서관도 아빠랑 오고 북트랙도 아빠가 신청해 시작했다.

저동초등학교 1학년 염인선은 표정이 살아있는 어린이다. 인선이가 읽은 책 ‘구름빵’이야기를 해달라고 했더니 마치 동화구연을 하듯 재미있게 들려줬다. 꼭 필요한 내용만 간추려 줄거리를 말해 듣는 사람이 이야기에 쏙 빠져들게 했다. 인선이는 대화하는 것을 좋아해 사서선생님과도 이런 저런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한다. “인선이는 몸도 마음도 건강한 아이구요 뭐든 열심히 하는 아이에요 ”

담담사서 박정은 교사의 말이다. 박선생님은 웃으며 재미있는 에피소드도 들려줬다. “한번은 환경에 관한 책을 읽고 ‘1회용품을 많이 쓰면 안되겠죠?’ 했더니 제가 마신 종이컵을 들어보이는 거에요.” 책을 통해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면 바로 실천해야하고 약속을 하면 꼭 지켜야 하는 어린이다운 어린이가 인선이라고 했다.

세살 된 동생이 사랑스럽고 할머니 할아버지를 좋아하고 줄넘기도 40번이나 할 줄 아는 귀여운 인선이는 밖에서 친구들이랑 뛰어노는 것도 잘한다. 하지만 인선이는 말한다." 숙제 다 하고 놀아야 돼요"
 


 

정현주 시민기자  cesilove@hanmail.net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주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