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이고양 건강
주요 암 조기 발견 시 5년 생존율 ‘90% 이상’
  • 김연환 의학전문기자
  • 승인 2014.01.03 16:44
  • 호수 57
  • 댓글 0

갑상선암, 위암, 대장암, 폐암, 간암의 순…
전립선-갑상선암 생존율 가장 높아

주요 암이라도 조기 발견하게 되면 완치 기준인 5년 생존율이 90%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장관 문형표)와 중앙암등록본부(국립암센터, 원장 이진수)는 국가암등록통계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국민의 2011년 암발생률, 암생존율, 암유병률 통계를 이같이 발표했다.

2011년 신규 암환자수는 21만8017명(남 11만151명, 여 10만7866명)으로 2010년 대비 6.0%, 2001년 대비 96.0% 증가했다.

전체적으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종은 갑상선암, 위암, 대장암, 폐암, 간암의 순이었고, 남자에서는 위암, 대장암, 폐암, 간암, 전립선암, 여자에서는 갑상선암, 유방암, 대장암, 위암, 폐암 순으로 10년 전과 동일한 순이었다.

생존율은 지속적으로 향상돼, 최근 5년간 발생한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이하 생존율)은 66.3%로, 이전 2001~2005년 생존율 53.8% 대비 12.5%p 향상되었다.

올해 처음 발표되는 암 진행 정도에 따른 병기 분류별 5년 생존율은 암이 처음 발생한 장기에만 국한된 경우 갑상선암과 전립선암은 일반인의 생존율과 차이가 없었고, 위암, 대장암, 유방암, 자궁경부암에서는 90%이상이었다. 또한 암이 주위장기와 인접한 조직을 침범한 국소 진행의 경우에도 전립선암과 갑상선암은 90%가 넘는 높은 생존율을 보였다.

전국단위 암통계가 집계된 1999년 이후 2011년까지 암으로 진단받고 2012년 1월 1일 생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 암경험자(치료 중 또는 치료 후 생존자) 수는 110만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국가암등록통계에 기초한 효율적인 암감시체계를 확대하고, 암 예방 활동 및 국민의 정기적인 암 검진 활성화 유도 등을 통해 향후 보다 실효성 있는 암관리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연환 의학전문기자  yeonhwans@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환 의학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