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유선종(새정치민주연합) 당선자
다선거구(신도/효자/창릉/화전/대덕)
“공직경험 살려 공무원들과 잘 소통하겠다”
  • 이병우 기자
  • 승인 2014.06.20 15:19
  • 호수 1179
  • 댓글 0

   
“공직경험 살려 공무원들과 잘 소통하겠다”

“오랫동안 공무원 생활을 해봤기 때문에 공무원들을 잘 알고 있습니다. 공무원 위에 군림하기보다 공무원들과 잘 소통하고 설득하는 시의원이 되겠습니다.”

유선종<사진> 당선자는 1975년부터 지난해까지 40년 가까이 공무원 생활을 했던 이색 당선자다. 공무원 생활의 대부분을 대덕동·화전동 등 현재의 지역구에서 수행했다. 특히 화전에서만 동장을 맡는 등 19년동안 공무원 생활을 했다. 장애인을 위해 공무원도 수화를 배워야함을 강조했고, 행주산성 야간개장을 처음으로 기획하기도 했다.

모든 선거 당선자가 그렇겠지만 유 당선자도 당선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당 지지기반이 상대적으로 약했던 탓에 당내 경선에서 낙선할 수도 있었다고 한다. 유 당선자에게 낙선의 위험이 컸었던 만큼 당선의 기쁨도 컸다.

“공무원과 시의원이라는 자리는 모두 공적인 기여를 중히 여기는 자리입니다. 그린벨트, 수도권정비사업, 군사시설보호구역 등 규제가 겹겹으로 둘러쳐진 지역의 발전을 위해 다시 공적 기여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습니다.“ 

 

이병우 기자  woo@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