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특집
서울보단 고양이 낫지, 속속 이주통계로 보는 고양 100만도시 형성과정
  • 남동진 기자
  • 승인 2014.07.09 17:11
  • 호수 1182
  • 댓글 0

고양시 100만인구 달성이 초읽기에 돌입했다. 3일 기준 99만9143명으로 100만까지는 857명만을 남겨놓은 상태. 월평균 1428명씩 인구가 늘고 있고, 지난달 27일부터 덕양구 원흥지구 공공분양 아파트(1193가구) 입주가 시작돼 이달 중순 100만명 돌파가 확실시된다. 경기도 31개 시·군 중에서는 수원에 이어 두 번째이며 전국적으로도 서울(1013만명)·부산(352만명)·인천(289만명)·대구(249만명)·대전·광주·울산·수원·창원에 이은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10대 도시로 발돋움하게 된다.
이에 본지에서는 창간 25주년을 맞아 고양시 100만도시 형성과정을 통계로 살펴보는 기획을 마련했다. 고양신문 창간년도이자 신도시 계획이 발표됐던 89년부터 가장 최근 통계수치가 발표된 2011년 통계자료를 활용했다. 출처는 고양통계연보와 고양시사다.

 

   

 

고양시 인구유입 대다수는 서울
89년 23만3442명의 인구수를 나타냈던 당시 고양군은 당시 노태우 정권의 일산신도시 개발계획발표 이후 급격한 변화를 겪기 시작한다. 1단계 택지조성공사가 마무리 된 94년에는 41만8919명, 99년 77만4783명으로 불과 10년 사이에 3배 가까운 인구증가율을 나타냈다. 가장 최근 개발된 삼송·원흥지구의 입주가 완료되면 고양시 총 인구수는 100만을 넘어 110만까지도 바라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도시 입주와 함께 고양시에 나타난 가장 큰 변화 중에 하나는 30,40대인구비율의 증가다. 89년 18.9%이었던 30대 비율은 99년 23.8%로 5% 가까이 증가했다. 40대 또한 89년 9.3%에서 2004년에는 무려 21.3%로 확연한 증가폭을 나타냈다. 2011년 기준 고양시의 30,40대 인구비율은 36.4%로 현재 고양시 각종 현안들의 여론형성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인구증가의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하는 전입, 전출 등 인구이동은 95년 정점을 찍은 후 완만한 하향곡선을 보이고 있다. 2011년 기준 고양시 전입자 수는 17만3745명, 전출은 16만6993명을 나타냈으며 이동률은 35.7%로 택지개발지구 입주가 시작된 94년 79.4%에 비해 절반이 넘게 줄어 도시정착이 마무리단계임을 보여준다.   

지역별 전입전출 통계자료가 발표된 95년부터 2011년까지 현황을 살펴보면 서울시로부터의 인구유입이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서울시에서 총 110만1719명의 인구가 전입한 반면 전출은 68만1810명에 불과해 41만9909명의 인구유입이 이뤄졌음을 알 수 있다. 이는 서울근교에 위치한 쾌적한 주거지로서의 고양시의 입지를 잘 나타내주는 결과로 보여진다.

농가 수 줄고 자영업 늘었다
고양시 관내 산업체 및 종업자 수 또한 꾸준히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95년 최초 조사 당시 2만64개였던 사업체 수는 2011년 5만1693개로 2배가 넘게 증가했으며 종사자 수 또한 8만3788명에서 24만5305명으로 3배 가까이 증가했다. 반면 89년 총 가구수(6만917호)의 16%(9747호)를 차지했던 농가 수는 2011년 1.7%(6357호)로 크게 감소했다.


사업체 수는 꾸준히 증가했지만 내실은 다소 부실하다. 2011년 기준 5만1693개의 사업체 가운데 10인 미만의 사업장의 수가 4만7461개로 91.8%를 차지하고 있다. 게다가 전체 사업체 중 41.5%가 일자리창출과는 다소 거리가 먼 도매 및 소매업, 숙박 및 음식점업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지역 산업구조는 일자리창출확대를 주요 현안으로 꼽은 민선6기에서 앞으로 해결해나가야할 과제 중 하나로 지목된다.

그밖에 2011년 고양시 경제활동인구는 466.4명, 비경제활동인구 또한 333.8명으로 파악됐으며 57%의 고용률과 2.3%의 실업률을 각각 나타냈다.

 

   

 

의료, 교육 ‘파란불’ 안전 ‘빨간불’
통계자료를 통해 고양시의 교육, 문화수준도 크게 증가했음을 알 수 있다. 89년 의사 1인당 2358명에서 2011년 372명으로 줄었다. 같은 기간 72개였던 병원 수는 1023개로 늘었다. 최근에는 식사지구에 의료클러스터단지추진이 논의될 정도로 고양시의 의료수준은 크게 상승하고 있다.

교사비율 또한 89년 1인당 208명에서 2013년 1인당 17명으로 크게 상승했다. 향후 혁신학교확대, 행복학년제도입 등의 정책이 현실화 되면 교사당 학생비율은 더 나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도시의 교육수준의 또 다른 지표인 공공도서관 수 또한 94년 2곳에서 2011년 12곳으로 증가했으며 예산 또한 47만3000원에서 84억4373만원으로 대폭 늘었다.

반면 소방공무원의 현황은 매우 열악하다. 조사 결과 폭발적인 도시인구증가에 비해 인원충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89년 소방관 1인당 인구수는 498명에 불과했지만 99년에는 무려 5200명으로 10배가 넘게 증가했다. 2011년 현재 3326명으로 다소 감소추세에 있지만 여전히 인구대비 소방관의 수는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이 또한 안전도시를 내건 민선7기에서 풀어야 할 주요숙제로 지적되고 있다.

   


 

남동진 기자  xelloss1156@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