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고양 오리온스 이승현 신인왕생에 한번뿐인 영예 차지
  • 윤상근 기자
  • 승인 2015.04.15 12:35
  • 호수 1219
  • 댓글 0

고양 오리온스의 이승현 선수가 14일 오후 서울시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승현은 출입기자단 투표 결과 99표 중 74표를 획득해 25표를 얻은 라이벌 김준일을 제쳤다. 이승현은 올 시즌 전 경기(54경기)에 출전해 평균 33분43초를 뛰어 10.9점, 5.1리바운드, 2.0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오리온스는 이승현의 가세에 힘입어 시즌 개막 후 최다 타이기록인 8연승을 질주했고 포스트시즌 진출에도 성공했다.
이승현은 청소년 대표 시절부터 가깝게 지냈던 친구 김준일과 시즌 내내 치열한 신인왕 경합을 벌였다.
삼성은 11승43패를 기록해 최하위에 머물렀지만 전력이 약한 팀에서 고군분투한 김준일만큼은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두 선수의 표차이는 생각보다 컸다.  이승현은 “‘KBL의 두목’을 목표로 삼았는데 한걸음 나아갔다고 생각하고 앞으로 더욱 정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상근 기자  mywind005@hanmail.net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