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유엔사무국 유치’ 실체는 있나?사무국 유치는 파주 'DMZ평화공원' 유치 과정에서 나온 말
  • 이성오 기자
  • 승인 2015.09.22 17:00
  • 호수 1239
  • 댓글 1


파주부시장 작년 스위스 방문… 고양시는 뒷북?
파주시 “사무국 유치가 목적 아니다
DMZ평화공원 유치 위한 활동일 뿐”

유엔제5사무국 유치를 위한 범시민 추진위원회가 지난 8일 출범했다. 출범식에는 고양시 3명(김태원·심상정·유은혜)의 국회의원과 최성 시장 등 10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석해 힘을 보탰다.


고양시에 범시민 추진위원회가 꾸려지면서 최성 시장은 시 차원에서 유치에 힘을 쏟겠다고 발언했지만, 유엔제5사무국 유치는 원래 파주시와 경기도가 스위스 제네바 유엔사무국을 방문하면서 작년에 처음 나온 얘기다.

현재 파주시와 경기도는 정부가 추진 중인 ‘DMZ평화공원’을 두고 강원도와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그에 따라 작년 10월 김희겸 제2경기부지사, 박태수 파주부시장 등은 스위스 제네바 유엔사무국을 방문해 국제회의를 진행하며 DMZ평화공원 파주 유치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김 부지사는 평화공원 파주유치에 힘을 싣기 위해 ‘DMZ 유엔사무국 유치’를 거론했고 그것이 언론보도 되면서 유엔사무국 유치가 본격적으로 이슈화 됐다.

파주시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고양시가 유치 추진위를 꾸리면서 마치 파주시와 경쟁하는 것처럼 언론에서 비쳐지고 있지만, 사실 파주시는 DMZ평화공원 유치만을 위해 힘쓰고 있을 뿐 유엔사무국 유치에는 공식적으로 나서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DMZ평화공원은 정부사업이기 때문에 실체가 있지만, 유엔사무국의 경우 유치에 대한 전망도 불명확하고 추진 주체도 따로 없기 때문에 지자체 차원에서 움직이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엔5사무국을 대한민국에 유치하자는 목소리가 전혀 나오지 않는 것은 아니다. 새누리당 김을동 최고위원은 지난 4월과 5월, ‘DMZ에 유엔사무국을 유치해야 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보냈다. 또한 언론사에서는 세계일보가 적극적으로 나섰다. 지난 8일 고양시 추진위 출범식에 차준영 세계일보 사장이 직접 참석해 사무국 유치를 기원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도 없는 상황이고, 파주시와 경기도가 다른 목적(DMZ평화공원)으로 유엔사무국 유치를 거론한 것에 고양시가 100여 명에 이르는 대규모 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이 맞는지에 대한 의문도 있다. 초반 여론을 주도했던 파주시가 정작 유엔사무국 유치를 위한 어떤 공식적인 행사나 입장발표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한 지역 인사는 “이번 출범식은 실체가 불명확한 행사지만 내년 총선을 겨냥해 정치권 인사가 대거 참석했고, 그에 따라 지역의 여러 관계자들 또한 참석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라며 “일각에서는 파주시에 폴리텍대학을 뺏기고 다른 사안에 ‘부화뇌동’ 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있다”고 말했다.


 

이성오 기자  rainer4u@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최사또 2015-09-30 16:20:31

    지네들 유엔 놀러갈 에산 편성하고 행사비로 펑펑쓰는 이런 유 ㄱ시 ㄹ허 ㄹ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