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홍두 시의원 광주 찾아 5.18 폄하 사과
  • 남동진 기자
  • 승인 2015.11.09 16:32
  • 호수 1246
  • 댓글 1

5‧18민주화운동 폄하 카톡메시지로 물의를 일으켰던 시의회 새누리당 비례대표 김홍두 의원이 파문을 일으킨 지 3개월여만에 광주를 찾아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홍두 의원은 9일 광주를 찾아 5월 유공자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및 5‧18기념재단에 사과하고 국립5‧18민주묘지에 참배한 후 사과성명을 발표했다.

김 의원은 "신중하지 못한 카카오톡 문자 전달 사건으로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와 관계 단체, 광주시민들에게 상처를 드린 점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 유공자의 처우 개선을 목적으로 균형을 잃은 대한민국 보훈체계 재검토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 위해 동료 의원들에게 문제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다"며 "그러나 5·18유공자와 희생자들의 보상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숭고한 5·18정신을 훼손하는, 극단적인 표현이 전달됐으며 깊이 살피지 못한 잘못을 깊이 반성하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5·18은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이루는 과정에서의 큰 희생이었고 숭고한 정신이었다. 불미스러운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 의원은 "5·18민주화 희생자들의 영면을 기원하며 관계단체 및 광주시민들께도 진심으로 정중한 사과와 위로를 드린다"며 "앞으로 숭고한 5·18정신이 훼손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홍두 의원은 지난 7월 24일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동료의원들에게 “나라가 빨갱이 보상으로 망하기 직전이며 폭동해야 대박나는 참으로 X같은 종북세상”, “5․18폭동자가 보상금으로 1인당 6억~8억원을 받았다”는 등의 내용을 보내 논란이 일었다. 이에 8월 11일, 5월 유공자 3단체와 5‧18기념재단은 고양시를 항의 방문해 김홍두 의원과 면담을 통해 자진사퇴를 촉구하고 고양시의회를 항의 방문해 김홍두 의원에 대한 엄중 징계를 촉구했다. 이어 9월 17일에는 새누리당 중앙당사를 항의 방문해 김홍두 의원의 엄중 징계를 요구한 바 있다.

 

 

남동진 기자  xelloss1156@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주민 2015-11-17 10:23:48

    총선앞두고 이름한번 알리는게 목적이었던듯하니그 목적은 몇배 달성하셨구려.
    다음번엔 안중근의사를 테러리스트쯤으로 떠벌여서 더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는거 아닌가모르겠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