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국정경험 살려 덕양발전 이룰 것”정재호 새정치 덕양을 예비후보 출마기자회견
  • 남동진 기자
  • 승인 2015.12.17 11:58
  • 호수 1252
  • 댓글 1
   

전 노무현대통령 사회조정비서관과 국무총리실 민정수석을 지냈던 정재호 새정치민주연합 덕양을 예비후보가 15일 시의회 영상회의실에서 출마기자회견을 가졌다.


정재호 예비후보는 “고양시 불균형 발전을 해소하고 덕양의 자부심을 높이기 위한 ‘덕양시 프로젝트’를 시작할 것”이라며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를 위한 구체적인 공약으로 ▲행주산성 인근을 역사문화지구로 지정하는 ‘신 행주대첩 프로젝트’, ▲지하공간 활용을 통해 용적률을 높여 ‘능곡 뉴타운’해법을 제시하는 ‘능곡 굿타운 프로젝트’ ▲문화예술인들을 덕양으로 모으는 ‘덕양 아트시티 프로젝트’, ▲북한산과 한강둔치를 잇는 ‘덕양 생태특구 프로젝트’, ▲덕양구를 미디어, 디자인, 버츄얼 등 창의 산업의 허브로 만들 ‘덕양 미디어밸리 프로젝트’ 등을 제시했다.

또한 GTX, 대곡소사선, 신분당선 등 철도 교통 문제와 서정초등학교 앞 공장 건축문제, 삼송 테크노밸리 입주사들의 복층시설 문제, 서울문산고속도로 노선문제, 행신역 주변상권 활성화 대책, SK아파트 주변 등 교통안전문제, 소만마을과 가라뫼 일대의 고질적인 주차난 문제 등 지역현안들에 대해서도 적극 해결할 것을 다짐했다.

노무현대통령 시절 청와대와 총리실에서 일해온 국정경험을 강조한 정재호 예비후보는 “타 후보보다 다소 늦게 출발한 것은 사실이지만 충분히 자신이 있다. 소모적인 정치논쟁보다는 실력으로 승부하는 후보가 되겠다”고 이야기했다. 

 

남동진 기자  xelloss1156@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행신덕양 2015-12-17 17:03:01

    소사대곡선의 행신역 정차를 추진해주세요. KTX기지와 급행열차가 정차하고 화정,원당주민들이 경의선역중 접근성이 뛰어난곳이 행신역인데 소사대곡선은 행신역인근까지 접근했다가 능곡역으로 가버립니다.. 소사대곡선의 행신역 정차는 덕양주민들에게 큰 편리함을 줍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