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고양시정연구원 전문연구기관으로 거듭난다빠르면 올 연말 35명 직원으로 운용
  • 이병우 기자
  • 승인 2016.03.18 21:00
  • 호수 1264
  • 댓글 1

2011년 행주산성 선착장관리사무소를 꾸며 세미나실 3개와 100여명 수용의 컨퍼런스홀을 갖춘 고양시정연수원이 전문 시정연구기관으로 거듭난다.

그동안 고양시의회에서 2번 계류되었던 ‘고양시정연구원 설립 및 운영조례 제정안’이 지난 15일 본회의를 통과함으로써 시정에 관한 회의 공간 역할에 머물던 고양시정연구원이 본래의 취지대로 연구기관으로 발돋움하게 됐다. 그동안 안건이 2번 계류됐던 것은 고양시정연구원 설립의 시기, 시정연구원의 역할에 대해서는 보다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다수 위원의 의견에 따른 것이었다. 담당 상임위였던 기획행정위는 수원시 사례를 벤치마킹하기도 했다.

이번 조례안에 따르면 고양시정연구원은 ▲시정발전에 관한 중장기계획의 수립 및 주요 정책에 대한 조사·연구 ▲시 및 고양시의회의 주요현안 사항과 제도 개선에 대한 조사·연구 ▲시와 시의회 및 다른 기관·단체로부터 수탁 받은 연구 사업 ▲시정발전에 관련된 국내외 주요 현안 연구 등을 사업범위로 정하고 있다.

또한 고양시정연구원은 시 소유 공유지 일부를 청사로 사용하고 1사무국 3개 연구실, 1명의 원장 포함 관리인원 10명 연구인원 24명 등 35명의 인력을 운용하도록 되어 있었다. 이에 따라 시정연구원이 설립되는 첫 해로 예정되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수반되는 예산은 총 57억여 원 정도로 예측된다.

채우석 정책 기획담당관은 “고양시정연구원이 연구원으로서 기능을 하게 되는 것은 올해 연말이 될 것”이라며 “우선 4명 정도의 공무원으로 구성된 TF팀이 구성되어 10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설립추진원회를 조직하는 일을 맡게 된다”고 말했다.

채 담당관은 또한 “고양시정연구원의 정관을 만들고 설립추진위원회를 조직하는 데 가장 시간이 많이 든다”고 말했다.

이번 조례에서는 고양시정연구원의 직원 중 연구직일 경우 3년 이내의 계약직으로 하며, 계약만료 전 성과평가를 통해 재계약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이병우 기자  woo@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일산동구 2016-03-19 23:48:02

    환영합니다! 도·특별자치도·특별시·광역시 등 "광역지방자치단체"만 가질수 있었던 싱크탱크를 고양시도 이제 갖게 되었네요! 시정연구원을 통해 도시규모에 맞는 정책을 많이 발굴하시고 때론 쓴소리도 하면서 100만고양시를 올바른 길로 인도하는 안내자 역활을 해주기 바랍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