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리
덕양갑 재선거 희망자 속속개혁당 유시민씨 의사 밝혀
올해 4월 말로 예정된 덕양갑 국회의원 재선거에 희망자가 속속 나서고 있다. 대선이 끝나자마자 개혁정당의 유시민 대표의 출마의사가 전해진 가운데 한나라당과 민주당으로도 공천 희망자들이 줄을 잇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산구 탄현동에 살고 있는 유시민 대표는 개혁정당을 창당해 노무현 대통령의 당선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유대표는 “개혁정당에서는 당원들의 결정에 따라 위원장을 선출하는 것으로 원칙으로 하고 있다”면서도 “경쟁력있는 후보가 나서야 한다”는 말로 간접적인 출마의사를 밝혔다. 현재 개혁정당은 고양시에서 일산을 지역에만 지구당을 출범한 상태이며 이미 덕양갑 창당을 위한 준비모임을 꾸려지고 있다.

민주당은 이범성 덕양갑 선대본부장 체제로 대선을 치뤄 현재는 가장 유력하게 위원장으로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올해 고양시장 후보로 나섰던 강재홍, 김성수씨 등이 거론되고 있으며 중앙당 차원의 인사배치도 고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다른 민주당 관계자는 “개혁정당과의 통합도 가능하고 그렇지 않더라도 대선에서 노무현 당선자를 위해 애쓴 유시민씨를 배려하는 차원에서 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않는 방법도 있을 것”이라며 개혁정당과의 공조 가능성도 예측했다.

한나라당은 좀더 일찍부터 선거전이 준비돼왔다. 현 이국헌 위원장이외에도 효자건설 유지양 대표가 화정동에 무실을 마련하고 선거를 위한 물밑 작업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황교선 전 고양시장, 문기수 전 도의원 등 다수의 인사들이 거론되고 있다.

대선 직전에 치뤄지는 재선거인만큼 덕양갑 재선거는 여야 중앙당의 대리전이 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덕분에 이번 선거는 본선을 앞두고 공천을 위한 예선이 더욱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진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