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전원주택의 쾌적함+아파트의 편리함'일산 도심 속 고품격 타운하우스 택지분양
  • 신은숙 기자
  • 승인 2016.07.04 13:56
  • 호수 1279
  • 댓글 0

애니아트힐즈는 전원주택의 쾌적함과 아파트의 편리함을 갖춘 주거단지다. 공원과 녹지가 풍부하고 가구별로 테라스와 넓은 정원을 만들 수 있다.

 

풍동 YMCA부지, 단독택지와 상가 95필지 분양

풍산역 이마트 도보이용, 병원 학교 도서관 5분

아파트 숲 한가운데 타운하우스형 주택단지가 조성된다. 누구나 전원주택을 꿈꾸지만, 결국 아파트를 선택하는 이유는 생활이 불편하고 교육환경이 열악하기 때문이다. 일산풍동 애니아트힐즈는 전원주택의 쾌적함과 아파트의 편리함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매력적인 주거공간이다. 풍산역과 이마트가 지척에 있어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동국대일산병원이 5분 거리에 있다. 초·중·고등학교가 모두 갖춰져 있고, 고양을 대표하는 학원가인 후곡마을과 백마마을도 10분이면 간다. 하늘공원과 달맞이공원 등 녹지공원이 바로 옆에 있고, 정발산공원과 호수공원, 예술의 전당보다 훌륭한 공연시설을 갖췄다는 아람음악당과 콘서트홀도 10분 거리다.

청소년 체육시설과 교육시설을 고루 갖춘 YMCA국제청소년문화센터와 맞닿아 있고, 풍산도서관, 마두도서관, 아람누리도서관 등 공공도서관도 5분 거리에 3곳이나 있다. 실수요자든, 투자자든, 아이 키우는 부모들에겐 최적의 주택단지라는 것이 큰 강점이다.

 

풍동 도심 속 타운하우스 단지인 애니아트힐즈는 1필지당 100평 기준으로 95필지를 분양한다.

 

테라스와 정원, 주차장이 있는 고품격 주거공간

애니아트힐즈는 1만4000여 평 부지에 고품격 타운하우스로 조성된다. 모두 100필지 중 17필지는 상가로, 나머지 87필지는 전원주택으로 분양한다. 도로, 상하수도, 전기, 가스 등 기반시설이 모두 갖춰져 있는 주택지를 분양받아 개인이 자유롭게 전원주택을 설계할 수 있다. 건폐율은 25%로 좀 적지만, 넓은 마당에 정원과 주차장을 갖출 수 있어 쾌적한 삶을 꿈꾸는 사람들에게는 오히려 만족스럽다. 층고는 4층까지, 용적률은 100%로 활용도가 높은 편이다. 1층 테라스 면적은 건폐율 용적률에서 제외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으며 각 층별 발코니를 1m 내로 설치할 수 있어 유럽형 오픈 공간을 잘 활용하면 더 멋진 주택을 지을 수 있다.

애니골 음식문화거리 연결 대로변 최적의 위치

상가부지의 경우 8차선 대로변에 배치돼 있어 최적이다. 특히 이곳은 40년 넘은 역사를 가진 백마애니골 음식문화의 거리 가운데 있어 음식점, 카페 등 식음분야에서는 고양시 최고의 요지라고 볼 수 있다. 애니골 음식문화의 거리는 고양에서 가장 호황을 이루는 외식과 관광의 명소다. 상가 블록의 경우 별도의 공동주차장이 잘 조성돼 주차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모델하우스는 오픈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수요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수요자들은 크게 전원주택을 꿈꾸는 실수요자들과 안정적인 임대수익을 찾는 투자자들로 구분된다. 50대 이상의 중장년층은 4층까지 건축할 수 있다는 점을 활용해 한 층을 주거용 공간으로 쓰고, 나머지 3개 층은 임대하는 방안을 선호하고 있다. 

도심이지만 섬처럼 쾌적, 다양한 주택설계도 제공

애니아트힐즈 중앙에는 폭 10m, 길이 140m의 스트리트형 중앙공원이 조성되고 단지 외곽 블록에는 경관녹지가 조성된다. 도심이지만 섬처럼 쾌적하고 조용한 전원주택에서의 행복감을 마음껏 느낄 수 있다. 애니아트힐즈 사업시행을 맡은 (주)이레산업개발은 개인적으로 설계와 시공을 할 경우 예산이 많이 투입된다는 점을 보완하기 위해 전원주택 전문시공사를 3개 업체 정도 선정, 최고 수준의 주택설계도를 다양하게 제공할 계획이다. 마음에 드는 설계도를 선택한 후 개인별 취향을 반영한 맞춤형 설계를 완성할 수 있다.

지난주부터 시작된 택지 분양은 8월 초순경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위치는 풍동 서울YMCA 수련원 부지다.

문의 031-904-4440

 

신은숙 기자  webmaster@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은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