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리
김덕배 의원 경의선 지상화 백지화 요구 원점에서 전면 재검토하고 용역의뢰
국회 건설교통위 김덕배(민주당·일산갑) 국회의원은 지난 2월 14일 철도청 업무보고를 받는 상임위원회에서 경의선 복선화 사업과 관련하여, 고양시 도심구간 지상화방침에 대해 전면백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김의원은 이날 상임위 질의를 통해 "최근 고양시에서는 지상화 건설에 대한 반대여론이 주민들 사이에 확산일로에 있으며, 물리적인 단체행동을 보일 조짐까지 보인다"고 지역분위기를 전달하고 철도청장에게 "경의선 일산구간에 대한 고양시와 주민들의 지하화 요구가 그 타당성이 있는 만큼 기존에 고양시와 합의한 지상화 건설을 백지화하고 원점으로 돌아가 지하화 건설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의원은 이 문제에 대한 타당성 용역을 외국의 연구기관 등을 포함한 제3의 연구기관에 의뢰할 것을 요구하고 고양시민들의 강한 반발은 철도청의 밀어붙이기 식 행정에 상당부분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진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