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양시 공무원, 천연기념물 황조롱이 구조
  • 이성오 기자
  • 승인 2017.06.14 18:19
  • 호수 1326
  • 댓글 0


일산서구 야생조수 구조반 맹활약

[고양신문] 고양시 야생조수 구조반이 지난 12일 천연기념물인 황조롱이를 구조했다.

고양시 일산서구는 이날 일산역 인근에서 다친 새를 보호하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받고 즉각 야생조수 구조반을 출동시켜 구조에 나섰다.

현장에 달려가 확인해 보니 부상당한 새는 다름 아닌 천연기념물 제328-8호로 지정된 황조롱이었다. 어린 황조롱이는 비행 연습과정에서 떨어져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였다.

황조롱이는 육안으로 볼 때는 별다른 외상이 없었으나 탈진한 상태로 날지 못했다. 구조반은 황조롱이에게 물을 먹이는 등 간단한 응급조치만 한 뒤 몸을 숨긴 채 한참을 기다렸지만 끝내 어미새는 나타나지 않았다.

이에 구조반은 황조롱이를 동물 이송장에 넣어 지정병원에 인계한 후 치료받도록 조치했다. 구조반은 황조롱이가 부상에서 회복되면 발견된 장소에 방사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일산서구는 지난 4, 5월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솔부엉이를 비롯해 딱따구리, 파랑새 등 각종 야생조수 7마리를 구조해 방생한 바 있다.

구 관계자는 “야생조수는 자연생태계의 일원으로서 우리들의 이웃이나 다름없다”면서 “소중한 생명이 헛되이 사라지는 일이 없도록 야생조수 구조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성오 기자  rainer4u@mygoyang.com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