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이고양 맛집
행주동 ‘무쇠등심’ 보리굴비보리굴비에 곁들인 화이트와인, 미각의 정점을 찍어주는 맛
  • 한진수 기자
  • 승인 2017.09.05 12:21
  • 호수 1336
  • 댓글 0
한우생등심은 무쇠등심의 참맛을 즐길수 있는 보리굴비와 함께 대표적인 메뉴다.

[고양신문] 덕양산 줄기 1100여 평에 자리잡은 수려한 건축 디자인의 ‘무쇠등심’. 1층은 와인의 본고장 유럽에서도 쉽게 볼 수 없는 수백 가지의 와인관련 콜렉션과 커피를 즐길 수 있는 ‘뮤지엄 오크’가 운영되고 있다. 또한 국내 손꼽히는 와인전문가 박성수 대표의 초이스 와인을 놀라울 만큼의 저렴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커피는 엄선된 고품질의 원두를 공수해 고객들에게 제공한다. 

크고 맛 좋은 영광의 법성포 보리굴비. 무쇠등심의 대표적인 음식 중 하나다.
무쇠등심의 정갈한 반찬은 보는 것만으로도 즐겁고 군침이 돈다.

20여 년 명성을 이어온 2층 무쇠등심은 2013년 건물을 리뉴얼해 한층 쾌적한 환경에서 원플러스(1+) 이상의 한우를 맛볼 수 있도록 했다. 
한우등심만을 고집하던 백영자 대표는 5년 전 새롭게 건물을 리뉴얼하면서 보리굴비 정식을 메뉴에 추가했다. 백 대표가 유년시절을 떠올리며 선택한 보리굴비는 바닷바람으로 건조하고 통보리 속에서 숙성돼 영양이 풍부하다. 백 대표는 어릴 적 먹던 맛을 찾느라 영광 구석 구석을 돌기도 했다. 그렇게 찾아낸 굴비 건조장에서 바로 공수된 보리굴비. 갓 지은 솥밥과 10여 가지의 정갈한 반찬으로 차린 보리굴비 한상을 찾는 고객들이 줄을 잇고 있다.

무쇠등심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행주로 15번길 11-36  문의 031-974-6450
주요메뉴 : 보리굴비밥상 2만원, 한우생등심, 한우꽃등심

돌하르방이 무쇠등심을 찾는 고객들을 반갑게 맞이한다.
소박한 항아리. 무쇠등심의 소박한 밥상이 여기서 나온다.

한진수 기자  mygoyang@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