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이고양 건강 건강칼럼
가을 환절기, 주요 발생 질환의 효과적인 예방법
  • 최유진 기자
  • 승인 2017.09.08 12:13
  • 호수 1337
  • 댓글 0

[고양신문] 무더운 여름이 지나고, 야외 활동하기 좋은 선선한 가을이 왔다. 하지만 심한 일교차로 인해 우리 몸은 외부로부터 몸을 방어하는 면역력이 쉽게 떨어져 각종 환절기 질환에 걸리기 쉽다. 가을철 주요한 환절기 질환에 대비한 건강관리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첫째, 일교차가 심한 가을, 호흡기 및 알레르기성 질환이 증가한다. 호흡기 질환인 감기는 대부분 별 후유증 없이 수일간의 증상이 있은 후에 자연 치유가 되나 자칫 축농증, 중이염, 폐렴으로 진행될 수 있다. 알레르기 비염과 아토피성 피부염의 경우 건조해진 날씨와 먼지의 증가로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는 원인 물질의 증가하여 기관지를 자극해 과민반응을 일으킨다. 
예방을 위해서는 수분 섭취를 통해 기관지의 건조함을 막고, 외출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는 등의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주위 환경은 온도의 경우 20도 내외, 습도는 50~60%를 유지시키고 자주 환기를 시켜준다. 평소 과일이나 채소를 자주 섭취하는 식습관을 갖도록 한다. 

둘째, 건조한 날씨로 피부질환도 증가한다. 가을철 건조한 바람으로 인해 피부의 수분은 빼앗아가 좋았던 피부도 탄력을 잃어가면서 피부질환이 악화되는 것을 볼 수 있다. 아토피성 피부염의 경우가 그러하다. 심한 가려움증으로 물집이 잡히거나 딱지가 앉기도 하며 소아의 경우 무릎, 얼굴, 목 등 피부가 거칠어지고 두꺼워진다. 
이처럼 피부질환이 악화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너무 잦은 목욕을 삼가고 보습로션을 사용하고 손발톱을 짧게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또한 충분한 수면과 적당한 운동으로 생체리듬을 회복하고 면역력을 길러주고, 스트레스 등 심리적인 요인도 악화 요인이 될 수 있으므로 피한다. 

셋째, 야외활동이 잦아지면서 급성발열성 출혈성질환을 조심해야 한다. 특히 성묘나 추수기, 등산 등으로 야생동물에 기생하는 진드기의 유충이 사람의 피부를 자극해 고열과 두통, 피로감 등으로 심하면 의식을 잃기도 한다. 유행성 출혈열 같은 경우는 상처가 난 피부에 접촉하여 간과 신장, 뇌 등에 기능장애를 나타내 심한 경우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전염성 질환의 경우 야외활동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피부가 많이 노출되는 의복을 피하고, 잔디밭에 오랜 시간 눕거나 의복 등을 오래 두지 않는다. 또한 고여 있는  물에 장시간 발을 담그지 말며 일할 때는 장갑이나 장화 등을 착용한다. 

마지막으로 추워지는 날씨 탓에 심장으로 가는 혈관의 수축으로 공급량이 감소하면서 심혈관계 질환이 증가해 평소에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이 있는 경우 미리 조절하거나 약을 복용한다. 일교차가 큰 날씨에는 적절한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보온이 잘 되는 옷을 외출 시 준비하고, 적당한 운동과 섬유소가 풍부한 음식을 섭취한다. 

[가을 환절기 7가지 건강관리 수칙]

① 적정 습도 유지
② 충분한 수분 섭취
③ 환기 자주 시키기
④ 규칙적이고 충분한 수면과 운동
⑤ 철저한 개인위생관리
⑥ 야외 활동 시 가을철 열성 질환 감염 주의하기
⑦ 일교차가 큰 날씨에 체온 적절히 유지하기

도움말 이준형 일산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최유진 기자  eugenecoolkr@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