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허위사실로 의혹 물타기… 최성시장 규탄"자유한국당 시의원 의회 보이콧
  • 남동진 기자
  • 승인 2017.10.16 18:19
  • 호수 1342
  • 댓글 1

[고양신문] 최성 시장이 이명박 정권 시절 국정원 사찰로 인해 시정운영에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이 "거짓으로 자신에 대한 의혹을 가리고 있다"며 규탄하고 나섰다. 해당 의원들은 최성 시장의 사과가 없을 경우 향후 의회일정을 무기한 전면거부한다는 입장이다.

 

박상준 고양시의회 자유한국당 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 8명은 16일 시의회 영상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성 시장은 과거 블랙리스트 운운하며 자신을 둘러싼 많은 의혹들을 감추려 하고 있다"며 "더욱이 언론매체를 통해 허위 사실을 제기하며 마치 자신이 피해자인 것처럼 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의원들은 "대표적으로 창릉천 사업에 대해 시장은 시비 70억원과 관리비용을 이유로 취소했다고 주장하지만 해당 사업은 시비가 한푼도 들어가지 않는 사업이었다"며 "본인의 정책기조와 다르다는 이유로 해당 사업을 취소시킨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최성 시장이 언급한 교부세 관련 재정적 핍박 주장에 대해서도 "지난 7년간 교부세 추이를 보면 고양시는 중앙정부에서 주는 특별교부세 부분에서 불이익을 받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으며 표적감사의혹에 대해서도 "이는 244개 지자체를 상대로 하는 정기감사의 일환이었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요진관련 의혹제기에 대해서도 "최성 시장과 전 새누리당 시의원 간의 재판은 쌍방 간 명예훼손에 관한 판결이지 판결사유를 마치 요진관련한 의혹제기가 유죄인양 의회와 시민들을 기만하고 있다. 이는 요진특위를 구성한 의회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라고 주장했다.

자한당 의원들의 이날 규탄성명은 최성 시장이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제기했던 보수정부 시절 정권차원의 탄압의혹에 대한 반박차원으로 풀이된다. 앞서 12일 최성 시장은 국정원 사찰의혹과 관련 서울중앙지검에 이명박 전 대통령, 원세훈 전 국정원장 고소장을 제출하며 "한국당 고양시의원은 지방의회를 통해 단체장을 집중 추궁하고 지역 내 비판여론 조성을 통해 단체장의 행보를 저지했다"며 "감사원도 석연치 않은 감사로 비리 누명을 씌워 직원들의 징계를 요구했고, 행정자치부는 수백억원에 이르는 지방교부금을 감액키로 결정하는 등 해당 사찰문건에 제시된 내용이 그대로 실행에 옮겨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상준 시의회 자한당 대표는 "마치 자한당 시의원들이 정부의 지령을 받아 근거없는 의혹을 제기한 것처럼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 이는 시정을 감시할 역할을 맡은 시의원들에 대한 모독행위이며 구태정치의 표본"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한편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보이콧으로 인해 이날 열린 제216회 제1차 본회의는 1시간가량 지연됐으며 이같은 상황이 이어질 경우 이후 의회일정에도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남동진 기자  xelloss1156@naver.com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