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업사이클링 제품, 땡쓰 에코맘흰돌종합복지관, 땡쓰 에코맘 결과물 전시
  • 한진수 기자
  • 승인 2017.10.31 22:14
  • 호수 1344
  • 댓글 0
고양시민 사랑나눔 한마당 참가자들이 업사이클링 체험활동에 몰두하고 있다.


[고양신문] 고양시흰돌종합사회복지관(관장 심재경)은 지난 28일 일산문화공원에서 열린 '2017 고양시민 사랑나눔 한마당'에 참여해 '땡쓰 에코맘' 2017 사업진행 결과물을 선보였다. 이날 전시에서는 동화책 팝업북 업사이클링, 폐가죽 팔찌, 폐이어폰 목걸이, 현수막 파우치와 장바구니, 수입 와인병 업사이클링, 바다쓰레기 액자, 페트병 뚜껑 액세서리 등 다채로운 업사이클링 작품을 내보이고 폐종이를 활용한 업사이클링 체험활동을 펼쳤다.  

한 어린이 참가자는 “ 코팅된 종이가 재활용이 안된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됐어요. 버려질 수 있는 종이로 팔찌와 볼펜을 만들어 볼 수 있어서 정말 재미있었어요”라고 말했다. 이 어린이를 동반한 한 주부는 “환경보호 활동인 업사이클링 체험을 통해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환경보호를 위한 유익한 정보를 얻을 수 있어 매우 의미가 있었다”라고 전했다.

 

재경 관장(오른쪽 두 번째)이 참여자들과 함께 업사이클링 체험을 하고 있다.


‘땡쓰 에코맘’  한 프로그램 참가자는 “2015년부터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가정주부로서 환경보호 실천을 위해 가정과 사회에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많이 배울 수 있었다. 시간과 장소를 막론하고 환경오염 문제가 사람들의 많은 관심 속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데 복지관에서 환경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하고, 환경 친화적인 프로그램을 진행해 참여할 수 있어 매우 유익했다. 새로운 물품을 구매할 때도 이젠 환경을 먼저 생각하고 재활용품을 소재로 새로운 가치 창출하는 데도 고민을 하게 됐다”라며 "땡쓰 에코맘 프로그램에 참가한 올 한 해가 매우 뜻깊은 해였다"는 소감을 밝혔다. 

 

땡쓰 에코맘 프로그램을 통해 만들어진 다양한 물품. 수준 높은 디자인과 품질로 인기를 끌었다.


흰돌종합사회복지관의 한 관계자는 “최근 보도된 ‘플라스틱 아일랜드’ 등과 같이 전 세계적으로 환경문제가 이슈가 되고 있다. 우리 복지관도 환경문제에 대해 고민하고, 환경보호를 위한 적극적인 실천으로 104만 고양시민에게 확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도 흰돌종합사회복지관에서 이어질 다양한 환경보호 활동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업사이클링 체험 활동 부스를 준비하는 관계자들


흰돌종합사회복지관은 2017년 ‘고양시 성평등기금’ 지원 사업으로 업사이클링 활동을 통한 친환경 생활 프로젝트 ‘땡쓰 에코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땡쓰 에코맘’은 지역내 주부들을 대상으로 업사이클링 활동과 지역사회 참여형 환경교육을 통해 환경가치 확산과 자원 순환형 사회를 구축하는 데 기여하고자 기획됐다. ‘땡쓰 에코맘’은 2015년부터 현재까지 환경보호 실천가를 양성하고 있는 흰돌종합사회복지관의 대표적인 환경복지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한진수 기자  mygoyang@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