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포~관산간 도로, 당장 필요한 도로인가?실효성 없는 '절름발이 도로'될 가능성 커
  • 남동진 기자
  • 승인 2017.11.06 09:39
  • 호수 1344
  • 댓글 5
LH에서 제시한 사업개요. LH에서 개설 예정인 구간은 운정3IC~지방도363호선(4.8km)까지로 명시되어있다.

[고양신문]고봉산 터널 문제로 반발이 일고 있는 김포~관산간 도로에 대해 시민사회의 반대 1인시위가 연일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해당 도로계획의 필요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별다른 실효성이 없는 도로를 당장 무리하게 추진할 필요가 있겠느냐는 지적이다.  

김포~관산간 도로는 운정3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의 하나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사업시행자인 LH가 2000억원가량을 들여 진행하는 공사다. 2012년 처음 도로계획이 제안된 이후 고양시와의 몇 차례 협의를 거쳐 도출된 안을 바탕으로 올해 7월 주민공청회까지 진행했지만 고봉산 훼손 문제로 인해 주민들과 시민사회의 반발에 부딪혔다. 

이에 최성 고양시장은 지난 9월 “시민의 충분한 의견이 수렴될 때까지 LH측에 (도로 계획을)전면 보류키로 결정했다고 통보했다”라고 밝혔다. 시 도로정책과 관계자는 “앞서 논의된 4개 노선 모두 각각의 문제가 있는 만큼 LH측에 새로운 노선안을 요구한 상태”라고 말했다. 

하지만 시의 입장 표명에도 주민과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김포관산간 도로 백지화를 위한 고양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 측은 2일 현재까지 시청 앞에서 1인시위를 계속해서 이어가고 있다. 대책위에 참여하고 있는 이영강 고양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노선을 재검토한다고 해도 지금과 같은 환경문제를 야기하는 방식으로 도로가 만들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차라리 별다른 실효성도 없는 현재구간을 백지화하고 고양시민들에게 필요한 도로를 논의하는 게 훨씬 낫지 않겠느냐”고 이야기했다.

생태훼손과 별개로 해당 도로의 실효성 문제 또한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김포~관산간 도로라고 하지만 김포와 파주를 연결하는 노선은 현재 일부구간에 대한 환경부의 반대로 추진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아울러 고양시가 사업비를 분담하기로 되어있는 관산쪽 통일로 연결구간 또한 비용편익이 낮다는 이유로 시가 현재 계획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실상 운정3지구에서 고봉동주민센터까지만 연결되는 셈인데 과연 이 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이 얼마나 되겠느냐는 지적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 

이에 대해 시 도로정책과 관계자는 “해당 구간은 경기도와 국토부가 광역교통계획에 따라 승인한 부분이며, 지금 LH사업비용으로 추진하지 않을 경우 추후 도로의 필요성이 제기될 시 고양시 예산으로 추진해야하는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당장 필요가 없더라도 장기적으로 필요성이 제기될 수 있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시민대책위 측 관계자는 “당장 필요한 도로가 아니라면 LH측 제시안에 재검토 의견만 낼 것이 아니라 해당 도로를 장기계획으로 놓거나 LH에 도로분담금만 받아서 다른 교통문제를 해결하는 데 써도 되는 것 아니냐”라며 “고양시에서 정무적 판단을 해야 할 사안인데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LH측은 향후 도로추진계획에 대해 “앞서 제시한 노선에 대해 고양시가 반대의견을 제시한 만큼 다른 노선안을 제안해야 할 상황”이라며 “여러 단체기관들의 협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LH관계자는 또한 “운정지구개발에 따른 광역교통망 수립대책을 이행해야 하는 입장이지만 (고양시 쪽에서)도저히 안 된다고 하면 사업 추진을 강행하기는 어렵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아울러 “노선수립에 대한 부분은 LH의 권한이지만 도로계획 자체에 대한 가부 여부는 경기도와 국토부의 결정에 따를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남동진 기자  xelloss1156@naver.com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일산사는 분 2017-11-21 16:41:19

    일산에 이사온지 1년된 일산주민입니다
    황룡산,고봉산근처에 거주하고요.주위 환경이 자연에 접한 한적한 분위기에 일산지역민이 되엇고요.1년전과 비교해 장항ic까지 교통량이30분은
    더걸리는듯합니다.차량의 교통량을 떠나서...
    집앞으로 공장이 왜이리 많이 생기는지.김포관산간 도로에 자연환경 훼손이다.터널이 생긴다...환경 단체등 주민들간에 의견 대립전에 농지 보전지역으로 알고잇는데...그 시점부터 공장이 많이생기더군요.환경문제에의한환경단체반대.일산시장의 반대는 한마디로 웃깁니다.도로는 터널은 안되고 1년새 생긴공장이 집앞에 4개입니다   삭제

    • 운정민 2017-11-11 06:37:45

      고양에서 반대한다면 굳이 공사에 메달릴 필요가 없다고 봅니다. 차라리 2,000억 운정개발 예산을 운정 1,2지구의 소리천, 3지구 청룡두천 개발에 사용 진정한 한국늬 샌안토니오로 거듭나게 하거나 경의선 운정이나 야당역과 3호선 연장 예정지역 GTX운정역과 출판단지 및 세븐페스타를 연결하는 트램을 건설한다면 그야말로 운정은 상전벽해랄 수 있습니다. 파주시와 LH는 고양시에 목메달지 말고 공사중단 및 계획을 철회하고 운정개발 예산으로 전용하기 바랍니다.   삭제

      • 어이가 없네 2017-11-09 22:12:00

        하나만 물어봅시다. 고양화전 서울신사도로는 왜 뚫었어요? 거기도 산 뚫어서 터널 만들었는데? 거기 도로만든거는 환경파괴가 아니고 김포관산도로는 환경파괴인가요? 그리고 거기는 일산서구 살고 있는 나에게는 아무실익 없고 덕양구 주민만 실익이 있는데 그럼 나도 반대해야 하나?   삭제

        • 일산서구 2017-11-09 18:27:44

          네 당장 필요한 도로입니다. 고봉산터널이 뚫리면 환경파괴가 일어난다고요? 그러면 대책 노선을 얼른 만들어야죠. 언제까지 손놓고 계실겁니까? 탄현동 도로 와보셨나요? 도로가 아주좁아서 도저히 파주든 일산신도시이든 도대체 나갈 공간이 없습니다. 고양시민들에게 실익이 없다구요? 탄현동주민들은 고양시민이 아닌가요? 본인들 실익없다고 무조건 백지화해야 한다는 것 말같잖은 소리구요. 더불어서 도로개설한다고 환경파괴 운운하시는데, 그렇게 따지면 일산신도시자체가 환경파괴가 아닌가요? 기존에 자연림을 밀어내고 세운게 일산신도시인데 이제와서   삭제

          • 고양시 2017-11-07 09:59:24

            고봉산도 산인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