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명지대, 자치공동체지원센터 우선협상자로 선정내년 1월부터 1년간 운영 맡아
  • 남동진 기자
  • 승인 2017.12.11 17:54
  • 호수 1349
  • 댓글 0

[고양신문] 위탁법인 횡령문제로 파행을 빚었던 고양시자치공동체지원센터에 대해 시가 재공모를 거쳐 명지대산학협력단을 우선협상대상으로 지정했다. 


고양시는 6일 홈페이지를 통해 자치공동체센터 민간운영기관 심사위원회 결과 명지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파행당사자의 재참여 문제로 논란이 있었던 고양마을-한국자치학회 컨소시엄은 2순위, 고양풀뿌리공동체-고양마을포럼 컨소시엄은 3순위에 머물렀다. 지역단체들은 모두 탈락하게 된 셈이다. 

시는 우선협상대상자인 명지대산학협력단과 오는 20일까지 위탁운영에 대한 협상을 진행한 뒤 계약체결에 나설 예정이다. 주민자치과 관계자는 “조직 및 인적구성 등 전반적인 운영방향에 대한 협상이 진행될 것”이라며 “일단 시는 기존 인력에 대한 고용승계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정상적으로 위탁계약이 체결될 경우 명지대 산학협력단은 내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1년간 센터운영을 맡게 된다. 이는 기존 수탁자였던 3자 컨소시엄(네트워크고리, 마을공동체 품애, 고양마을)이 계약 해지되면서 남은 기간에 대한 운영을 맡기 때문이다. 

한편 지역단체, 활동가들로 구성된 고양풀뿌리공동체는 6일 성명서를 통해 “이번 심사결과는 법인등록기간, 재무상태 등 오랜 기간 활동해온 지역의 단체나 신생법인의 진입을 철저히 차단하고 외부의 큰 단체나 기관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악성조항에서 비롯된 결과”라며 시의 심사방식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고양풀뿌리공동체는 “센터파행과 공모조건의 문제, 공모과정의 문제가 개선되고 고양시가 이에 대한 책임을 분명히 할 때까지 주민감사청구를 비롯한 모든 방법을 통해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남동진 기자  xelloss1156@naver.com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