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그랜드백화점, ‘푸드 스페이스’, 최고의 맛집&한끼 탐방 [3탄]삼청동 멸치국수·북촌 손만두·싸움의 고수·델리커리
  • 최유진 기자
  • 승인 2018.01.02 11:33
  • 호수 1352
  • 댓글 0

[고양신문] 따뜻한 국물이 생각나는 겨울, 차가운 바람을 뚫고 발걸음을 이끄는 국물 맛집이 있다. 바로 ‘삼청동 멸치국수’이다. 삼청동 멸치국수는 전통과 현대의 조화로움을 품고 있는 삼청동을 근간으로 30년 전통의 맛과 깊고 진한 멸치육수로 인기를 끌고 있는 푸드스페이스의 자랑이다. 멸치국수를 간판 메뉴로 소개하고 있으며 칼국수, 만둣국, 수제비 등 겨울에 딱 맞는 메뉴로 고객들의 추위를 한껏 녹여주고 있다.


만두를 대표하는 맛집인 ‘북촌 손만두’는 함경남도 함흥 웅기마을의 이씨만두에서 유래하며 1950년 6.25를 계기로 맏며느리를 거쳐 3대째 그 맛을 이어가고 있다. 북촌손만두는 한 개만 먹어도 속이 든든한 주먹만한 크기를 자랑하며 만두소 역시 두부, 부추, 파, 돼지고기 등의 신선하고 엄선된 재료를 푸짐하게 사용하여 그날 그날 정성 껏 빚어 함경남도 이씨만두의 자존심을 지켜 나가고 있다. 특히 북촌 손만두의 튀김만두는 모두가 입을 모아 칭찬하는 대표 메뉴이다.


앞서 소개한 두 맛집이 겨울을 대표한다면 젊음을 대표하는 두 맛집을 소개하고자 한다. 첫 번째 신세대 입맛을 사로잡은 맛집은 '싸움의 고수'. 국내 최초 혼밥 전문 브랜드 ‘싸움의 고수’는 1인 가구 시대의 흐름을 타고 탄생된 프랜차이즈 업계의 새로운 고수이다. 고 퀄리티의 1인 보쌈, 삼겹살을 제공하며 패스트푸드, 인스턴트 음식이 주로 소비되던 기존 혼밥 문화를 업그레이드 시킨 맛집이다. 특히나 젊은 층 고객들에게 많은 인기를 끌고 있으며, 저렴한 가격 또한 인기를 끄는데 한 몫 하고 있다. 싸고 빠르고 맛있다는 소문이 점점 커져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고 있다. 최근 트렌드의 맛과 서비스가 궁금하다면 싸움의 고수를 주목해야 할 것 이다. 


두 번째 뉴 드렌드 맛집은 ‘델리커리’이다. 싸움의 고수가 젊은 남성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면 델리커리는 젊은 여성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대한민국 최초의 커리전문점으로 토핑이 남다른 커리 전문점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우고 있다. 지난 8월 ‘수요미식회 28편’ 매스컴에 등장하여 모두의 이목을 집중 받은 맛집이기도 하다. 토핑이 남다르다는 슬로건에 걸맞게 아보카도, 탄두리 치킨살, 아스파라거스, 단호박, 새우, 버섯, 소고기 등 다양한 토핑을 겉들여 먹을 수 있는 커리가 일품이다. 인스타그램을 통하여 다양한 이벤트도 상시 진행 중이니 델리커리를 이용할 계획이 있다면 꼭 방문해보길 바란다.

 

최유진 기자  eugenecoolkr@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