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이고양
톡톡 터지는 샴페인, 신년 분위기 띄워볼까<맛있는 와인 이야기>
  • 김태화 와인전문가
  • 승인 2018.01.03 17:13
  • 호수 1352
  • 댓글 0

한 해의 시작을 축하하는 자리, 샴페 인이 제격이다. 작고 부드럽게 뿜어 올라오는 기포는 모임 분위기를 한층 북돋운다. 샴페인은 스파클링 와인의 한 종류에 속한다. 기포가 있는 모든 와인을 크게 스파클링 와인이라고 한다.
우리가 알고 있는 샴페인은 발포 와인인 스파클링 와인의 일종으로, 모든 스파클링 와인을 샴페인이라 부르진 않는다. 프랑스 샹파뉴 지역의 전통기 법으로 생산된 것만을 샴페인(샹파뉴의 영어식 표현)이라고 부를 수 있다.


샴페인은 프랑스 샹파뉴 지역의 한수도사 돔 페리뇽에 의해 시작됐다(여 기서 잠깐, 돔 페리뇽은 샴페인계의 황태자로 불릴 만큼 유명하다. 영화 ‘여배 우들’에서 여배우들이 즐기던 샴페인이 다). 샹파뉴에선 오랜 세월 화이트와인을 생산했으나, 연평균 기온이 매우 낮아 질 좋은 화이트와인을 생산하기 어려웠다. 그러던 어느 봄날, 따뜻한 온도 차이에 의해 와인이 발효돼 터지는 것에 착 안, 연구·개발을 하면서 지금의 샴페인이 만들어졌다. 프랑스 다른 지역에서 나는 스파클링 와인은 ‘뱅 무셰’ 혹은 ‘크레망’이라고 부른다.


스파클링 와인은 병 안에서 2차 발효를 해 탄산가스를 만들기 때문에 압력을 견딜 수 있는 코르크 마개를 사용 한다. 마개를 따면 탄산의 압력으로 폭발하듯 터져나오는 소리가 축하 자리 분위기를 한껏 들뜨게 한다.
희망찬 한 해를 위해 샴페인을 터트려보자.

 

김태화 와인전문가  webmaster@mygoyang.com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화 와인전문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