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능곡4구역 주민 뜻 모아 소규모 주택정비 추진도시재생뉴딜사업 탈락 후에도 가로주택정비사업 등 희망
  • 남동진 기자
  • 승인 2018.01.22 11:04
  • 호수 1354
  • 댓글 0

[고양신문] 뉴타운 해제지역인 능곡4구역에 주민들이 뜻을 모아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자율주택정비사업, 가로주택정비사업, 소규모 재건축사업 등을 통칭하는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은 정부의 도시재생정책과도 맞닿아 있는 사업으로 특히 고양시 뉴타운 해제지역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주거재생사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시에 따르면 능곡4구역 내 노후주택인 세인빌라, 능곡연립, 경호연립은 작년 9월 자체반상회를 통해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을 위한 주민동의서를 90% 이상 확보해 시에 제출했다. 해당 사업은 당초 정부의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과 연계해 추진될 예정이었지만 지난달 14일 정부발표에서 능곡4구역이 탈락해 무산될 위기에 놓이기도 했다. 

하지만 주민들이 사업추진 의지를 보이면서 도시재생사업 선정유무와 별개로 긍정적으로 검토되고 있다.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은 뉴타운과 달리 사업규모가 비교적 작은 주거환경 개선사업이다. 사업규모가 작다보니 추진 속도도 빠르고 지역 맞춤형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정비사업을 통해 주거공간을 대폭 늘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신규주택을 주변시세보다 싸게 공급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주거개선과 주거비 부담 완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셈이다. 

대상지인 세 곳 중 규모가 가장 큰 세인빌라(90가구)는 LH가 참여하는 가로주택 정비사업을 준비하고 있으며 능곡연립(12가구)은 자율주택정비사업, 경호연립(34가구)은 소규모 재건축사업을 고민 중이다. 능곡4구역 주민협의체인 행주단추 손영수 공동대표는 “도시재생뉴딜사업에는 아쉽게 탈락했지만 공모와 별개로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주민들의 의지가 모아졌기 때문에 주택정비사업은 계속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시에 전했다”며 “기반시설 문제는 추후 공공예산으로 해결하더라도 우선 주거환경부터 바뀌면 동네가 훨씬 달라질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손영수 대표는 “장기적으로는 4구역 내에 위치한 능곡시장을 7구역과 마찬가지로 상업지구로 변경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방안도 시에 건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윤영선 도시재생팀장은 “해당 사업계획은 작년 10월경 경기도시공사에 보내 사업성을 검토 중에 있으며 조만간 현장방문도 진행될 예정”이라며 “블럭단위 소규모 재건축은 정부에서도 권장하고 있는 사업으로 비록 이번에 도시재생공모에 선정되지 못했지만 시 차원에서 우선적으로 행정적 지원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다만 윤 팀장은 “상업지구 변경 안은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해야 가능한 부분인데 이를 위해서는 주민들의 의견이 절대적으로 모아져야 하고 용역비용도 주민들이 직접 마련해야 하는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남동진 기자  xelloss1156@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