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우리동네
올해 고양시 자치공동체사업, 140건 신청
  • 유경종 기자
  • 승인 2018.02.02 18:30
  • 호수 1357
  • 댓글 0

총 사업비 3억5000만원 지원
이달 19일 최종심사에서 84건 선정

 

올해 자치공동체사업 지원자들이 2차 심사에 직접 참가해 평가를 진행했다.


[고양신문] 고양시가 올해 자치공동체사업 지원 신청을 마감한 결과 총 140건의 사업이 접수됐다. 이는 지난해 123건에 비해 14% 증가한 수치다. 시는 심사를 거쳐 84개 사업을 선정해 총사업비 3억5000만원의 예산을 차등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달 23일 접수를 마친 사업들은 현재 1차 서류심사와 2차 제안자 참여심사를 마치고 이달 19일 진행되는 최종 선정 심사를 기다리고 있다. 사업을 주관하는 시 주민자치과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심사를 위해 2차 심사에서 지원 신청을 한 제안자들이 직접 참여해 다른 제안자들의 발표내용을 평가하는 방식과 전문가 심사를 병행해 점수를 매겼다. 최종 심사는 고양시자치공동체위원회가 참여해 선정 사업 숫자와 사업별 예산배정액을 결정하게 된다.

사업은 규모와 내용에 따라 3단계로 구분해 신청하도록 했다. 1단계는 3인 이상으로 구성된, 모임 형성 단계다. 2단계는 활동을 실행하는 단계로 10인 이상 공동체와 기획공모사업인 동 단위 마을합창단이 해당된다. 마지막 3단계는 최근 2년간 자치공동체 사업에 참여한 경력이 있는 모임으로 사업의 지속성이 검증된 사업이다.

접수된 사업을 단계별로 분류해 보면 1단계 38건, 2단계 68건, 2단계 기획공모(동 단위 합창단)13건, 3단계 22건이다. 지난해 수치와 비교해 보면 1단계는 줄었고, 2단계는 증가해 모임형성단계에서 활동 실행단계로 이행하는 사업이 늘고 있음을 보여준다. 지원규모는 1단계 최대 150만원, 2단계 최대 400만원, 3단계 최대 800만원의 지원금이 지급된다.

2012년 처음 시작해 올해로 7년차를 맞는 자치공동체사업 지원은 이웃과의 단절과 소외를 극복하고, 건강한 사회관계망 형성에 기여하는 작은 마을 단위의 공동체를 육성하려는 취지로 진행되고 있다. 첫 해 신청 숫자가 20여 건에 불과했으나, 올해 140개 공동체가 참여한 만큼 공동체에 대한 관심이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지난해 진행된 자치공동체사업 '우리동네 놀이맘' 활동 모습.


단순한 숫자 증가보다 더 의미 있는 것은 사업 분야의 다양화다. 초기에는 텃밭 가꾸기, 꽃길 가꾸기 등 마을공동체를 위한 봉사활동이 주류를 이뤘지만 점차 공동육아, 문화활동, 생태교육, 지역탐방 등으로 관심사가 확장되고 있다. 주민자치과 담당자는 “최근에는 마을 팟캐스트, SNS 등 온라인 네트워크를 활용한 공동체 활동이 새로운 경향으로 등장하고 있다”면서 “동네 곳곳에 숨어있는 다양한 인적 자원을 찾아내 마을 공동체를 형성하는 자산으로 계발하는 것도 지원사업의 큰 목적 중 하나”라고 말했다.

접수된 사업명을 살펴보면 다양한 분야의 흥미로운 사업들이 골고루 등장한다. 주말농장에서 농사공동체를 꾸리려는 이들도 있고, 수공업 생산공동체나 플리마켓에 도전하는 이들도 있다. 무료 중매센터 운영, 집고치기 모임, 지명설화 답사여행, 도시어부학교 등 각양각색 개성 있는 기획들도 눈에 띈다. 사업 담당자는 “각 동네마다 여건과 필요에 따른 작은 공동체들이 활기찬 활동을 전개하도록 지원사업이 마중물 역할을 하려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진행된 자치공동체사업 '찾아가는 사랑의 가위손' 활동 모습.
한 해 사업을 결산하는 자리로 마련됐던 '2017 성과 공유 워크숍' 모습

유경종 기자  duney789@naver.com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