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기북부 무협 최고경영자 조찬회…‘2018 무역환경과 세계경제 전망’ 강연
  • 최유진 기자
  • 승인 2018.02.06 16:41
  • 호수 1358
  • 댓글 0

[고양신문] 한국무역협회 경기북부지역본부(본부장 박진성)는 6일 ‘제6회 경기북부 최고경영자 조찬회’를 고양 엠블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날 조찬회에는 100여명의 경기북부 소재 수출기업 CEO가 참석한 가운데, 삼성경제연구원(SERI) 전무이사를 역임한 김경원 세종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장이 연사로 나서 ‘2018 무역환경과 세계경제 전망’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김 원장은 ‘급격한 환율하락으로 수출업계의 고민이 클 것’이라고 강의 서두를 열면서 ‘이는 대한민국 무역이 1조 달러를 탈환하고, 3%대 성장을 구가하면서 발생한 성장통’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2018년 경제는 지난해와 비슷한 3% 내외의 성장이 예상되며, 환율은 1050원에서 1100원 정도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김 원장은“얼마 전 다보스포럼에서 미국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세계각국의 반감이 확연히 드러났다”면서 “수출악화 요인으로 미국을 필두로 한 보호무역 움직임에 대해 미리 경계하고 준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박진성 본부장은 “미국발 보호무역주의와 사드보복 여진 등 험난한 무역환경을 헤쳐나가기 위해서 수출시장의 다각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기업들이 꼭 필요한 주제의 경제·경영 및 인문학 강의 뿐 아니라 무역관련 세미나, 실무교육 등 다양한 명품 강좌로 관내 기업인들에게 유익한 정보와 지식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최유진 기자  eugenecoolkr@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