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능곡5구역 주민 “뉴타운 건축심의 중단하라”주민 50명 고양시청 반대농성
  • 남동진 기자
  • 승인 2018.04.18 16:22
  • 호수 1367
  • 댓글 3

[고양신문] “주민 재산 강탈하는 뉴타운 건축심의 즉각 중단하라!”

18일 고양시청 2층 시민컨퍼런스 룸 앞에서 20여 명의 능곡5구역 뉴타운 반대주민들이 항의농성을 했다. ‘능곡 뉴타운 해제하라’, ‘건축심의 중단하라’ 등의 손팻말을 든 주민들은 “건축심의가 통과될 경우 관리처분 및 사업승인 절차로 이어지게 된다”며 건축심의를 중단할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

이날 주민들이 시청에 항의방문을 온 것은 능곡5구역 뉴타운사업 건축심의가 예정됐기 때문이다. 능곡5구역 주민 김명수씨는 “조합측이 소식지를 통해 오늘(18일) 건축심의를 진행할 예정이며 심의통과 후에는 사업시행인가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주민들에게 알렸다”며 “사업절차가 진행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이렇게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능곡5구역은 현재 뉴타운 조합이 구성돼 사업을 진행 중이지만 인근 능곡1구역 사업과정에서 ‘주민들의 재산평가가 반토막났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뒤늦게 주민들이 사업반대에 나선 것이다.

주민 윤동석씨는 “1구역의 경우 10년 전 평당 1000만원에 샀던 집이 지금 600만~700만원 정도에 처분된다고 하고 23억원짜리 건물이 고작 12억원으로 감정평가가 나온다고 하는데 누구 좋으라고 사업을 추진하느냐”며 “남의 재산을 이렇게 마음대로 처리하는 건 말이 안된다”고 반발했다. 주민 박영선(66세)씨 또한 “조합장도 횡령혐의로 구속된 걸로 아는데 사업을 계속 추진하는 건 말이 안된다”며 중단을 요구했다.

주민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김용섭 도시정책실장은 “오늘 예정된 능곡5구역 뉴타운 사업 건축심의를 연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미뤄진 건축심의는 다음 달 정도에 다시 논의될 예정이다. 고양시 측은 “현재로서는 주민분들이 해제동의서를 모아오는 것 외에는 사업절차를 중단할 방법이 없다”고 답변했다.

현재 고양시 도시정비법 관련 조례에는 토지등소유자 30%이상의 해제동의서가 제출될 경우 구역해제를 검토할 수 있으며 50%이상의 반대가 있어야만 즉각적인 해제가 가능하다. 이날 참석한 한 주민은 “사업이 진행될 경우 주민 대다수가 쫓겨날 상황”이라며 반대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남동진 기자  xelloss1156@naver.com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박옥자 2018-05-05 19:23:42

    민주주의 국가에서 공동의 이익도 고려 해야지요~!!
    소수이 의견도 중요 하지만 다수의 의견을 따름이 옳다고 생각 합니다.
    계속 추진해야 됩니다.   삭제

    • 뉴타운 2018-04-30 13:04:33

      뉴타운은 당연히 해제되어야만 합니다   삭제

      • 김남선 2018-04-28 21:13:39

        사람살기에는 부적합한집들이 널려있는 마당에 재개발을 반대하는사람들은 상가건물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의 항의인데 50 명이 반대한다고 해서 건축심의가 늦처진다는게 말이되는가요~~조합도 남의재산을 헐값으로 사서 이익을 추구하는 행위도 나쁘지만 아직까지 감정평가도 나오지않는 상황에서 무조건 반대만 하는것도 옳바른 행동은 아니라고 본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