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관리 어렵다” 애물단지 취급에 업체 반발
  • 남동진 기자
  • 승인 2018.04.30 14:20
  • 호수 1368
  • 댓글 0
   
▲ 고양시 덕양구 용두동 550-1에 위치한 삼송수질복원센터.

삼송수질복원센터 전기탈수기
연 1억2천만원 절감효과에도
시 관리문제 이유로 철거고려
“예산 낭비” 반발에 뒤늦게 철회

[고양신문] 음식물쓰레기 자체 처리시설인 고양시 삼송바이오매스 내 수질복원센터(하수처리장) 전기탈수기 교체문제를 두고 혈세낭비 논란이 일고 있다. 고양시는 뒤늦게 전기탈수기를 유지하기로 결정했지만 정작 고장예방 등을 위한 관리예산책정에는 난색을 표하고 있어 문제가 이어지고 있다.

2013년 설치된 삼송수질복원센터는 인근 택지개발로 들어선 아파트와 주택 등에서 배출되는 오수들을 처리하는 시설로 현재 SK와 태영건설의 합작회사인 TSK워터에서 위탁운영을 맡고 있다. 대다수 하수처리장의 경우 하수슬러지(찌꺼기) 처리과정에서 원심탈수기를 사용하지만 이곳 삼송수질복원센터는 슬러지 악취제거, 비용절감 등의 효과가 있는 전기탈수기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기존 수분 함량이 85%인 하수 슬러지를 65%로 낮출 수 있는 시설인 전기탈수기는 악취를 줄여줄 뿐만 아니라 슬러지 양을 절반 가까이 줄일 수 있어 결과적으로 슬러지 처리에 드는 예산 또한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기탈수기 제조업체인 한국워터테크놀로지 측은 “전기탈수기를 통해 연간 1억2000만원의 비용절감 효과를 나타내고 있어 고양시뿐만 아니라 일본 등 국내외 40곳에서 설치해 10년 넘게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고양시는 작년 말 고장문제 등을 이유로 전기탈수기를 폐기하고 원심탈수기를 설치하기 위한 4억5000만원의 예산을 책정했다. 기기상의 결함과 관리의 어려움 등을 들어 예산절감 등의 효과가 있는 전기탈수기의 교체를 결정한 것.

하지만 제조업체측의 설명은 다르다. 한국워터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전기탈수기의 고장은 제품의 하자문제가 아니라 운영업체측의 관리소홀로 인한 결과”라며 “기기결함문제가 아님에도 예산절감 등 여러 효과가 있는 전기탈수기를 폐기하고 굳이 거액의 예산을 들여 원심탈수기로 교체한다는 것은 도무지 이해를 할 수가 없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전기탈수기 폐기결정에 대해 제조업체측의 반발이 제기되자 지난달부터 김운남 시의원의 주재로 한국워터테크놀로지, 위탁운영업체인 TSK워터, 시 하수행정과가 함께하는 회의가 마련됐다. 김운남 의원은 “제조업체측과 고양시의 입장이 엇갈리는 상황이어서 일단 서로의 이야기를 교환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고 밝혔다. 수차례 회의 결과 고양시는 당초 폐기하기로 결정됐던 전기탈수기를 일단 올해까지 다시 운영하는 것으로 입장을 바꿨다.

시 하수행정과 관계자는 “폐기 결정 당시에는 전기탈수기가 제 기능을 하지 못했기 때문에 원심탈수기를 새롭게 설치하려고 했던 것”이라며 “하지만 제조업체측이 고장수리비용을 부담하기로 했고 성능부분을 자신했기 때문에 계속 운영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미 책정된 원심탈수기 구입예산에 대해서는 “비상시를 대비한 예비탈수기 구매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제조업체측이 제안한 관리비용 부담에 대해서는 난색을 표했다. 해당 관계자는 “업체측이 관리직원을 파견형태로 보낼 테니 인건비만 책정해달라고 했지만 시 입장에서는 이미 위탁운영을 맡겼기 때문에 관리비용을 부담할 근거는 없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전기탈수기 특성상 제대로 된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시급히 대안마련이 필요한 실정이다.

시민단체의 한 관계자는 “전기탈수기의 예산절감 효율이 높다면 관리비용을 일부 부담해서라도 운영하도록 해야지 효율성이 떨어지는 원심탈수기로 교체하려는 시의 태도는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동진 기자  xelloss1156@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