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6.13고양선거
"기피시설, 서울시와 재협상 이끌 것”박수택 정의당 시장후보 공약발표
  • 남동진 기자
  • 승인 2018.05.09 14:50
  • 호수 1370
  • 댓글 1

[고양신문] 고양시 대표현안인 서울시 기피시설문제. 지난 2012년 문제해결을 위한 방안으로 박원순 서울시장과 최성 시장이 상생협약을 체결했지만 아직까지 근본적인 해결책은 요원한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정의당 박수택 시장후보가 ‘오염자부담원칙’을 바탕으로 한 서울시와의 기피시설 문제 재협상을 제기하고 나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수택 후보는 9일 시의회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공약발표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서울시가 책임져야 할 벽제승화원과 시립묘지, 난지물재생센터, 은평자원순환센터까지 온갖 기피시설이 고양시로 떠넘겨져 고양시민들의 고통을 강요하고 있다”며 “환경경제 시장을 자임한 만큼 고양시민 제일주의로 문제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해결방안으로 ▲서울시 기피시설에 대한 전면적인 실태조사 ▲‘오염자부담원칙’ 하에 서울시가 환경비용을 부담하도록 하는 재협약 추진 ▲기피시설 현대화뿐만 아니라 서울 진입버스 확대 같은 포괄적 협상전략 수립 등을 제시했다.

특히 박수택 후보는 “최성 시장 임기 당시 서울시와 상생협약이 맺어졌지만 지역주민들의 피해와 고통을 해결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며 “특히 서울시가 약속했던 시설현대화는 고사하고 고양~광탄 도로확장사업 107억, 보광사 도로 확장사업 440억원도 지켜지지 않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시장은 실무공무원에게만 일을 맡겨두고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다”며 기피시설문제에 대한 그동안 고양시의 책임방기를 지적하기도 했다.

박 후보는 “정의당은 앞서 고양동 서울진입 버스증편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 대체노선을 마련한 바 있다”며 “저와 정의당 시도의원들이 진정한 고양시와 서울시의 상생협약으로 고양시민의 이익을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남동진 기자  xelloss1156@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아무리정책이좋아도 2018-05-11 17:38:23

    좋은 정책 백가지보다 나쁜 악법 안만들고,나쁜 정책 추진 안하는게 더 좋은 정치인입니다. 동성애,동성혼 합법화 추진하고 동성애를 군대에서 합법화시켜서 군기강 망가트리려는 정의당. 저는 지지할 수 없습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