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양시 가로청소노동자 “거리청소 직영화하라”
  • 유경종 기자
  • 승인 2018.05.15 10:19
  • 호수 1371
  • 댓글 2

청소용역업체 소속 노동자 70여명 시위
청소업무 직영화 · 수당지급 등 요구

 

고양시 거리청소노동자 70여 명이 지난 14일 오후 고양시청 앞에 모여 직영화와 임금인상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고양신문] 고양시 가로청소용역 노동자들이 지난 14일 오후 ‘임금 현실화’ 등을 요구하며 고양시청 정문 앞에 모여 시위를 했다. 이들은 고양시 3개 구(덕양구, 일산동구, 일산서구) 가로청소용역업체(여명, 동아크린, 웅비) 소속 노조원들로, 전체 노동자 115명 중 60%가 넘는 70여 명이 시위에 동참했다.

이들은 “가로청소용역 노동자들의 임금이 10년 전에 비해 거의 오르지 않았다”면서 임금을 적정 수준으로 인상해 줄 것을 요구했다.

구체적으로 시위 참가자들은 시에서 청소업무를 용역이 아닌 직영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위에 참가한 김모씨는 “시가 가로청소용역을 직영하지 않고, 각 구에서 용역업체와 계약을 맺어 운영하기 때문에, 노동자들에게 돌아와야 할 임금이 업체 수익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시에서 직접 계약하는 무기계약직, 또는 타 분야 청소노동자들과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했다. 현재 가로청소용역의 경우 각 구청에서 2년마다 입찰을 통해 업체와 계약을 하기 때문에 청소노동자들도 2년마다 새로 근로계약을 맺는 형편이다. 한 시위 참가자는 “10년 동안 같은 구역에서 똑같은 일을 했는데, 임금은 쥐꼬리만큼 오르고, 2년마다 신입사원이 돼야 하는 형편”이라고 토로했다. 현 업체의 계약은 6월 말에 종료된다.

또한 시위 참가자들은 무기계약직이나 생활폐기물, 공원관리 청소노동자들의 임금에 비해 60%에 불과한 낮은 임금을 받고 있다며, 시에서 각종 수당 등을 통해 부족한 임금을 보전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시는 청소업무 직영화와 수당 지급 등은 현실적으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요구라는 입장이다. 시 청소행정과 윤권덕 청소행정팀장은 “가로, 노면, 생활폐기물 등 총 400여 명에 이르는 청소노동자들을 직접고용하려면 시에서 공무원사업소를 만들어야 하고, 관련 인프라를 전부 신축해야 한다”면서 “그러나 이를 위해서는 막대한 예산이 있어야 하고, 청소관련 시설에 대한 지역주민기피정서 등 넘어야 할 산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장기적으로는 정부의 정책에 발맞춰 하청 청소노동자들의 권익을 증진시키기 위한 방안을 다각적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경종 기자  duney789@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artis007 2018-05-16 10:20:53

    동구에공원관리근로자입니다 동구는용역회사 신세기그린 보복성인사와 직원들인격모독등등정신적으로넘갑질이심합니다 용역빨리철페시키고직영화원합니다~^^   삭제

    • artis007 2018-05-16 10:10:25

      직영화환영해요 용역회사갑질없에고 공단지영화로헤주십시요 기자님께적극건장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