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궁금해요, 건강
마음 바쁜 취준생, "부분교정으로 시간 버세요"궁금해요, 건강 - 치아 부분교정
  • 권구영 기자
  • 승인 2018.07.24 14:27
  • 호수 1381
  • 댓글 0

치아 교정, 소재·방법 따라 다양
메탈·세라믹 교정 가장 대중적 
심미성 높고 기간 짧은 부분교정
학생·취준생·예비부부에 적합

 

홍영민 사과나무치과병원 교정과전문의는 “부분교정은 일부 치아에만 장치를 장착해 그 부분만 집중적으로 교정함으로써 치료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어 취업준비생, 학생, 결혼을 앞둔 사람들에게 적합하다”며 “다만 적용 가능한 케이스가 한정적인만큼 정확한 진단아래 개인별로 치아 상태에 맞는 교정 장치를 선택해 치료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 = 일산 사과나무치과병원]

[고양신문] 대학 졸업 후 취업을 앞두고 있는 김모씨. 툭 튀어나온 토끼 이빨 때문에 이만저만 고민이 아니다. 교정 치료를 받고 싶지만 막상 교정을 하려니 오랜 기간과 일명 ‘철길’이라 불리는 교정 장치에 대한 부담감으로 망설여지는 것도 사실이다. 

여름방학을 활용해 치아교정을 위해 치과를 방문하는 환자들이 늘고 있는 요즘 개인 상황에 맞게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교정법들에 대해 홍영민 일산사과나무치과병원 교정과전문의에게 이야기 들었다.

다양한 치아 교정 방법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교정법의 종류에 대해 간략히 소개하면. 

교정은 소재나 방법에 따라 크게 메탈교정, 세라믹교정, 자가결찰교정(클리시피), 설측교정, 콤비교정으로 나뉜다. 

기존에 일반적으로 사용되어 온 치아교정 방법으로는 메탈교정, 세라믹교정이 있다. 이 중 메탈교정은 금속 재료를 사용한 교정 방법으로 소재 특성상 눈에 띄는 단점은 있지만 치아 이동에 효율적이고 음식물이 비교적 달라붙지 않아 관리가 용이하다. 

세라믹 교정은 치아 색과 유사한 브라켓을 사용해 눈에 덜 띄고 이물감과 발음상의 불편함이 덜하다는 장점이 있어 메탈교정에 비해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치아 교정 시 심미성을 중시하는 환자도 많다. 심미성을 높일 수 있는 대표적인 교정술은.
자가결찰교정(클리시피), 설측교정, 콤비교정이 있다. 클리시피교정은 자가 결찰 브라켓 중 하나인 ‘클리피씨’ 브라켓을 사용한 교정 방법으로 장치가 외부로 거의 드러나지 않아 만족감이 높다. 고정용 철사나 고무줄이 필요 없이 치아에 바로 부착돼 마찰력이 적고 비교적 빠른 치아 이동이 가능해 교정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설측교정은 혀에 가까운 치아안쪽에 장치를 부착하는 방법으로 심미적으로 가장 우수하다. 그러나 다른 교정법에 비해 치료기간이 길고 비용이 높고 초기에는 발음교정을 위한 연습 또한 필요하다.

콤비교정은 눈에 잘 띄는 위쪽 치아는 설측장치를, 아래쪽 치아는 세라믹 장치를 이용해 진행하는 방법으로 설측교정의 비용적 부담과 발음문제를 절충해 준다. 

취업을 앞둔 사람에게는 치료기간이 비교적 짧은 부분교정에 대한 관심이 높은데.
부분교정은 치아전체가 아닌 교정이 필요한 일부 치아에만 장치를 장착해 그 부분만 집중적으로 교정함으로써 치료기간을 단축시키는 방법이다. 

대표적으로 MTA(Mini Tube Appliance) 교정법이 있다. 치아 색과 비슷한 3mm 정도 크기의 미니 튜브 형태의 장치를 치아에 부착하고 어금니 부분의 이동 없이 앞니 부분의 치아를 단기간에 빠르게 교정하는 방법이다. 평균 3~6개월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 이물감에 의한 불편함이 적고 치아색 코팅튜브가 기존 교정 장치에 비해 심미적이어서 방학 중 단기간의 치료를 원하는 학생이나 취업, 결혼 등 중요 사안을 앞두고 있는 분들이 선호한다. 

교정 시 특히 주의할 점은 무엇인가.
치아 교정의 방법이 다양해진 만큼 각각의 장치와 방법이 가진 기능과 장단점 또한 차이가 있다. 특히 부분교정은 적용 가능한 케이스가 한정적이다. 치아의 교합 상태가 지나치게 틀어지지 않은 경우, 주로 앞니가 살짝 틀어지거나 앞니 사이 간격이 벌어졌을 때 좋은 효과를 낸다. 따라서 정확한 진단아래 개인별로 치아 상태에 맞는 교정 장치를 선택해 적합한 치료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교정 후에도 치열이 본래 상태로 돌아가지 않도록 체계적인 관리를 통한 주기적인 체크가 필요하다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홍영민 사과나무치과병원 교정과전문의

 

[홍영민 일산(대화) 사과나무치과병원 과장 프로필]
- 치과교정과 전문의(보건복지부 인증)
- 전남대학교 치의학 교정과 박사과정

- 전남대학교 치의학전문대학원 수석 졸업
- KAIST 학사 및 석사
- 서울과학고 졸업
- 전남대학교 치과병원 인턴 및 치과교정과 수련
- 대한치과교정학회 교정과 인정의
- 대한치과교정학회 정회원
- 대한선수술교정학회 정회원
- 대한설측교정학회 회원
- 미국교정학회 회원/미국치과교정과 연수
- 현) 일산(대화) 사과나무치과병원 과장 


 

권구영 기자  nszone@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