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골프장 반대, 산황동 주민도 나섰다24일 주민 30명 기자회견. "생존권 지키고 숲 지켜야"
  • 남동진 기자
  • 승인 2018.07.27 13:58
  • 호수 1381
  • 댓글 0

[고양신문] 그간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진행되어 온 산황동 골프장 증설 반대투쟁에 골프장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들도 함께하기 시작했다. 골프장 증설반대를 위한 산황동주민비상대책위(이하 대책위)는 24일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양시장의 직권취소를 요구했다. 이날 자리에는 산황동과 중산동 주민 30여명이 참석했으며 더불어민주당 김경희 도의원, 김해련 시의원도 함께했다.

주민들은 “2012년부터 대책위를 만들어 호소했으나 고양시는 찬반 의견을 조작하고 사업자와 결탁해 골프장에 의한 피해를 축소하는데 급급했다”며 “주민을 속이고 회유해 골프장 증설에 동의시키려고 했으나 우리는 변함없이 골프장 증설에 반대한다”며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주민 김모씨는 “골프장이 증설될 경우 숲이 훼손되고 정수장이 농약에 오염되는 등 주민생존권이 위협받는다. 주민들은 수십 년째 그린벨트에 묶여있는데 골프장은 증설해 준다는 게 말이 안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날 참가한 주민들은 “산황동 주민을 골프장의 제물로 바치지 마라” “산황산 무너지면 산황동도 죽고 고양시도 죽는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이재준 시장의 직권취소를 강하게 요구했다. 주민 임섭만씨는 “우리 주민들의 생존권 문제뿐만 아니라 고양시민 전체가 먹는 수돗물을 보호하고 도심 숲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골프장 증설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동진 기자  xelloss1156@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