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변압기 터진다' 오래된 아파트 폭염정전 속출옥빛마을 등 8곳 4천 세대 불편
  • 이성오 기자
  • 승인 2018.08.10 19:41
  • 호수 1382
  • 댓글 0

옥빛마을 등 8곳 4천 세대 불편
90년대 아파트 변압기 용량 낮아
노후 아파트 대부분 교체 필요
시 변압기 교체비 50% 지원키로


[고양신문] 폭염에 따른 전기사용량 급증으로 아파트단지 정전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원인은 노후 변압기에 있지만 정작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등 입주민들이 변압기 교체에 큰 관심을 두지 않고 있어 고양시가 전수조사를 통해 ‘정전 고위험’으로 분류된 아파트에는 변압기 교체를 적극 유도하기로 했다. 또한 앞으로 변압기 교체사업을 진행하는 단지에는 최대 50%까지 보조금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아파트 변압기 교체는 사실상 민간 영역이지만 이렇게 시가 적극 개입하기로 한 것은 입주민들이 그동안 전기설비 교체에 적극성을 띠지 않았기 때문이다. 외벽 페인트칠, 진입로 포장 등 외관공사에는 열을 올리면서 눈에 보이지 않는 노후 된 전기설비를 교체하는 사업은 우선순위에서 계속 밀려왔던 것. 단지 내 변압기는 아파트 자산인 만큼 주민들이 비용을 들여 교체해야 하지만 정전사태가 마치 한전이나 지자체에 원인이 있는 것으로 막연히 생각하는 것도 설비교체가 제때 이뤄지지 않는 원인 중 하나다.

시 관계자는 “올해 변압기교체 보조금 사업에 5개 단지(총 지원금액 7000만원)만 신청했다”며 “전기설비 교체에 대한 시급성을 주민들 스스로가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고양시는 이달 13일부터 27일까지 15년 이상 된 아파트 278개 단지를 대상으로 노후 전기설비 전수조사를 마칠 계획이다. 전수조사의 주요 내용은 전기설비의 노후도 확인, 전기설비의 적절한 관리여부, 장기수선계획 수립 이행실태에 대한 것들이다. 이번 전수조사에서 장기수선계획을 들여다보는 이유는 단지별로 전기설비에 대한 수선·교체 계획이 있느냐를 파악하기 위해서다. 시는 전수조사를 8월 말까지 마치고 고위험 단지에 대해서는 보조금 사업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리는 등 변압기 교체를 적극 독려할 방침이다.

고양시가 여름철 정전사고에 특히 취약한 이유는 대부분 1990년대 지어진 1기 신도시 아파트가 많기 때문이다. 7월 말부터 고양시에서 발생한 아파트 단지 정전은 총 11건, 이중 8건이 변압기나 차단기의 과부하가 원인이었다. 특히 지난달 31일 덕양구 옥빛마을에서 발생한 정전은 무려 24시간 동안 복구되지 않으면서 582세대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 외에도 후곡·탄현·문촌마을 등 고양시 곳곳에서 정전사고로 인해 4000여 세대가 1~5시간 정도 불편을 겪었다.

전기안전공사에 따르면 1990년대에 시공된 아파트의 경우 당시 변압기의 가구당 적정용량은 1kW 선이었다. 하지만 현재는 그 기준이 3kW까지 3배나 높아졌다. 고양시 아파트 대부분의 변압기 용량이 현재 기준의 3분의 1 정도만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이 때문에 1990년대 지어진 일산신도시 아파트 주민들은 단지별로 정전사태가 언제든 올 수 있다는 불안감에 싸여있음에도 여름철 한때라는 생각 때문인지 혹서기가 지나가면 쉽게 잊히기 일쑤다.

고양시 관계자는 “변압기 교체 비용은 용량에 따라 다양하기 때문에 특정할 순 없지만 일반적으로 2000만~5000만원 수준 내외에서 교체가 가능하다”며 “장기수선충당금이 없어서 못 한다기보다는 사업 우선순위에서 밀리면서 교체가 늦춰지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한 “일부 단지에서는 변압기를 새것으로 교체하면서 용량을 충분히 늘리지 않는 단지도 있다”며 “정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현실에 맞게 전기용량을 늘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한전 관계자는 “평소 아파트 측에서 유지보수를 충실히 하면 정전을 최소화할 수 있으므로 관리사무소와 동대표 들이 전력설비 투자에 적극성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성오 기자  rainer4u@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