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이재준 시장 첫 해외 방문지는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 유경종 기자
  • 승인 2018.08.17 18:59
  • 호수 1383
  • 댓글 1

고양시 선수 현장응원 · 스포츠마케팅
“남북 스포츠교류 적극 펼칠 것”

 

[고양신문] 이재준 시장이 취임 후 첫 해외출장지로 2018 아시안게임이 열리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한다. 이재준 시장을 비롯한 고양시 방문단은 지난 17일 인도네시아로 출발해 22일까지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을 현지 응원한 후 22일 귀국할 예정이다. 이번 방문단에는 이현옥 교육문화국장, 천광필 체육진흥과장 등이 동행한다.

이 시장의 첫 해외순방 일정으로 아시안게임을 선택한 이유는 두 가지다. 첫 번째는 대회에 출전하는 고양시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서다. 이번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고양시 소속 선수는 2개 종목 4명이다. 여자태권도 간판스타 이아름(-57kg 이하급)과 세팍타크로의 임안수, 정원덕, 홍승현 선수가 태극마크를 달고 참가하는 것.

여자태권도 57kg 이하 종목에 출전하는 이아름 선수는 세계 랭킹 2위로 2014인천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이어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임안수, 정원덕, 홍승현 선수 역시 2014인천아시안게임 은메달리스트로 이번에도 메달 획득이 유력시 되고 있다.

다른 하나는 스포츠산업도시 고양시에 대한 대외 홍보와 남북스포츠교류의 적극 추진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방문 중 이 시장이 대한체육회에서 운영하는 현지 코리아하우스를 방문해 스포츠외교 시설을 벤치마킹하고, 남북체육관계자를 만나 남북스포츠 교류에 대한 의지를 강력하게 피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시장은 현지 특파원과 기자간담회를 가져 스포츠산업도시 고양시에 대한 홍보활동을 펼치고, 남북단일팀으로 구성된 여자농구팀 시합도 경기장을 찾아 관전할 예정이다.

시는 수년전부터 국제경기장 규격을 갖춘 대화종합운동장을 활용해 국가대표 친선경기 등을 수차례 유치하고, 농구(고양오리온스)와 야구(2군 고양다이노스) 프로구단과 9개의 직장운동경기부를 운영하는 등 스포츠마케팅에 힘을 싣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 시장이 첫 해외출장지로 아시안게임 방문을 결정한 것은 해빙무드를 맞은 남북 스포츠 교류에 대한 고양시의 강한 참여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민선 7기가 지향하는 평화경제특별시의 기조와도 일치하는 것”이라고 말하며, 방문 성과에 따라 다양한 후속 조치가 준비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경종 기자  duney789@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