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양시 산하공공기관 내년부터 ‘통합채용’‘정원동결’, 결원 규모만큼만 뽑는다
  • 이성오 기자
  • 승인 2018.10.08 14:50
  • 호수 1390
  • 댓글 1
   
▲ 고양시청

‘정원동결’, 결원 규모만큼만 뽑는다
정원 총량제 실시, 조례안 입법예고


[고양신문] 고양시가 내년부터 ‘산하공공기관(출자‧출연기관) 통합채용’을 추진한다. 이번 통합채용은 산하기관에 대한 시의 통제력을 강화하는 강력한 조치로서 ‘고양시 산하기관의 정원을 동결하겠다’는 의미가 크다.

시는 산하공공기관의 효율적 관리와 경영합리화를 위해 지난 5일 기관 정원 총량제 도입(공무원 총 정원의 25% 범위로 한정), 통합채용 등을 주요 골자로 한 관련 조례 ‘고양시 출자·출연 기관의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안을 입법예고 했다. 현재 고양시 산하기관 정규직 정원은 이미 약 700명 수준으로 고양시 일반직공무원 수(2755명)의 약 25% 규모이기 때문에, 사실상 이번 조례는 정원 동결을 의미하고 있다. 따라서 앞으로 실시될 통합채용에선 결원이 생기는 부분만큼만 인원이 충원될 계획이다.

지금까지는 인원 충원과 관련해 산하기관이 고양시 해당 주무부서와 협의해서 자체적으로 채용을 실시했었다. 하지만 이제부터는 채용과 관련된 업무는 고양시 예산법무과가 통합해서 관리하게 된다. 각 산하기관의 주무부서도 예전처럼 업무협조를 받기 때문에 2중으로 관리되는 셈이다. 현재 파악되기로는 내년에 생기는 예상 결원 규모는 전체 산하기관 정규직 700명 중 100여 명 수준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내년 처음 실시되는 상‧하반기 통합신규채용 숫자도 100여 명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100명 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70명 정도가 고양도시관리공사 결원이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시 산하공공기관 직원 채용은 필요시 수시로 이뤄져 비효율적인 시험관리 등의 문제가 발생해 왔다”며 이번 통합채용의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재준 시장도 “기존의 산발적 직원채용시험을 통합·일괄 실시해 채용 전반의 투명성 및 공정성을 제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는 채용절차에 필기시험을 의무화하고 면접 시 외부위원 비중을 높이는 등 합리적인 공통기준을 마련해 채용의 공정성을 한층 강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정기적 통합채용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기관 인력 운용의 경직성 해소를 위해 특수경력직이나 연구직 등은 해당 기관에서 꼭 필요한 사람을 선발할 수 있도록 기관과 협의해 배려할 계획이다.

한편 이재준 시장은 지난 7월 취임 초 ‘산하기관 정원동결’을 선언하며 각 기관에 혁신안을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현재 대부분의 산하기관장들이 시에 사직서를 제출했으며, 이중 3명은 사표가 수리된 상태다.

 

 

이성오 기자  rainer4u@mygoyang.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남일 2018-10-10 11:12:29

    도시공사에.내년에생기는.결원은.2017년비정규직
    미화원.경비근료자가.높은비중을.차지합니다.미화경비원은65세로행자부나.타.지자체도권고을
    받았드려.정년을.65세로.1년단위로.계약하고
    있습니다.힘없고약자인.미화원.정년을
    연장해주셨으면.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