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감성 듀오 헬로 유기농 “첫 유료 단독콘서트 열어요”
  • 유경종 기자
  • 승인 2018.11.13 12:22
  • 호수 1395
  • 댓글 0

실력과 감성 겸한 어쿠스틱 직장인 밴드
이달 24일 롯데백화점 일산점 문화홀

 


[고양신문] 고양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어쿠스틱 듀오 ‘헬로 유기농’이 결성 1년 만에 첫 유료 단독 콘서트를 이달 24일 롯데백화점 일산점 문화홀에서 연다.

헬로 유기농은 전업 뮤지션이 아닌, 증권회사 부장(나명호)과 초등학교 교사(이다겸)로 구성된 직장인 밴드지만, 통기타 포크 음악을 기반으로 감성 가득한 노래를 들려주며 팬층을 넓혀가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호수공원에서 열린 ‘인문학 버스킹’으로 대외적 활동을 시작한 후 한양문고 문화프로그램 오프닝 공연, 사랑나눔 자선콘서트를 비롯해 지역의 크고 작은 무대에서 ‘헬로 유기농’만의 풋풋한 감동을 부지런히 전했다. 또한 고양문화재단이 운영하는 시민문화활성화 프로젝트 ‘오픈시어터’의 첫 주인공으로 초청되기도 했다.

이번 공연에서 헬로 유기농은 자작곡 ‘친구’, ‘자꾸자꾸’와 권정우 시인의 시에 곡을 붙인 시노래 ‘자연에 대한 예의’ 등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혜화동(동물원)’, ‘바람이 불어오는 곳(김광석)', '찔레꽃(이연실)', 팝송 ‘Torn between two lover' 등 중년의 추억과 이야기를 담은 노래들도 들려준다. 또한 첼리스트 성지송, 피아니스트 김세현이 게스트로 초청돼 헬로 유기농과 함께 협연 무대를 펼친다.

여성 멤버 이다겸씨는 “우리의 노래가 이웃들에게 따듯한 위로와 휴식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연을 기획한 손덕기 감독은 “헬로 유기농은 삶에 지친 현대인에게 신선한 산소를 공급해주는 감성을 가졌다”면서 “올 한 해 열심히 살아온 스스로에게 격려와 희망을 선물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관객들을 초청했다.

 

어쿠스틱 듀오
‘헬로 유기농’ 단독콘서트

일시 : 11월 24일(토) 오후 7시
장소 : 롯데백화점 일산점 문화홀(9층)
입장료 : 2만원
문의 및 예매 : 010-3725-0724
 

 

유경종 기자  duney789@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