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북부 사랑의열매 나눔온도 115도 달성희망2019나눔캠페인 ‘사랑의온도탑’ 폐막!
  • 한진수 기자
  • 승인 2019.02.02 14:11
  • 호수 1406
  • 댓글 0

경기북부 사랑의열매(회장 이순선)는 31일 희망2019나눔캠페인 종료를 알리는 ‘사랑의온도탑’폐막식을 진행했다. 희망2019나눔캠페인은 경기북부 어려운 이웃들에게 희망을 전하기 위해 지난 2018년 11월 20일부터 올해1월 31일까지 73일간 진행되었다. 캠페인 모금실적을 잠정집계한 결과 모금목표액인 53억 원 보다 8억 원이 많은 61억 원을 모금해 나눔온도 115도를 달성했다. 이는 지난 희망2018나눔캠페인 모금실적 47억 원보다 무려 14억 원이 많은 것으로 어려운 경제상황 속에서도 어려운 이웃들을 생각해주신 경기북부 도민들의 관심과 참여 덕분으로 보인다.

이번 캠페인은 개인 정기기부자 및 중소규모 법인 기부참여 증가로 모금목표를 달성하게 되어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가평, 동두천, 연천, 포천 등 경제활동 인구가 상대적으로 적은 시군에서도 정기기부자가 크게 확대 되고 지자체의 적극적인 협조로 전년 대비 모금참여가 증가했다. 특히 파주의 경우 경제단체와의 협력모금을 통해 법인 기부참여가 크게 확대 됐다.
지난 73일간 어린이집 아이들의 동전모금함 기부, 카페 회원들이 십시일반 모은 성금기부, 자활사업 장애인분들이 직접 방문해 전달해준 급여기부, 농업, 축산업 종사자들의 수익금 기부, 경제단체 성금전달 송년회 등 다양한 방법과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참여한 의미 있는 나눔이 줄을 이었다.
김경희 경기북부 사랑의열매 본부장은 “어려운 경제상황 여파로 캠페인 모금이 예년에 비해 좋지 못할 것으로 예측하였으나, 나눔에 참여해 주신 소중한 경기북부 기부자님들이 있어 목표를 달성할 수 있었다. 2016년 경기북부사업본부 개소 후 최대 모금을 달성한 것에 다시 한 번 감사의 인사 올리며, 앞으로 지역복지 현안에 귀 기울이고 정확한 피드백을 통해 더욱 기부자들에게 신뢰를 얻는 경기북부 사랑의열매가 되도록 하겠다. 경기북부의 나눔문화 발전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한진수 기자  mygoyang@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