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양시 세금도둑 감싸기 의혹고양시 7급 직원 4억 횡령 후 도주
고양시 공직사회가 문예회관에 근무하던 7급 직원의 억대 횡령사건으로 술렁이고 있다.

고양시는 관급자재 대금 3억9천여만원을 횡령한 전 덕양구청 직원 천모씨를 26일 오후 6시 고양경찰서에 형사 고발했다. 이어 앞서 시청 감사실에서는 25일 천씨의 횡령사실을 밝혀내고 시장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미 사표를 내고 도주한 천씨를 두고 시청 주위에서는 공직사회내에서의 고질적인 부폐 고리가 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돌고 있는 가운데 이 사건에 대한 상급기관의 감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공직자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고양시는 고발장에서 천씨가 자신은 물론 부인 친구 등 4명의 명의로 통장을 개설해 총 6차례에 걸쳐 지급명령서를 허위로 작성해 입금하는 방식으로 돈을 빼돌렸다고 밝혔다. 통장 확인결과 총 6차례에 걸쳐 600여 만원에서 많게는 1억원이 넘는 돈을 입출금했다. 천씨는 주식투자로 돈을 잃자 이를 만회하기 위해 공금을 주식에 투자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천씨의 범행사실은 조달청이 이미 납부한 관급자재 대금에 대한 고지서가 시설관리공단으로 운영이 넘겨진 문예회관으로 통보되고 이를 감사실에서 확인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천씨는 지난 달 6일 인사발령으로 덕양구청으로 자리를 옮기게 되자 인사 직후 사표를 제출하고 모습을 감추었다. 그러나 천씨의 횡령을 두고 공직사회 안팍에서는 몇 가지 의혹들을 제기되고 있다.
공무원노조 고양시지부 모 임원은 “한두 푼도 아니고 억대의 돈을 직원 개인통장으로 빼돌렸음에도 불구하고 상급자들이 모를 수 있는가”라고 의문을 나타냈다.

또한 이미 지난 달부터 천씨의 횡령사실에 대한 소문이 떠돌았음에도 불구하고 고양시가 뒤늦게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미 천씨가 도주한 후 경찰에 고발한 것도 이해할 수 없는 부분으로 지목되고 있다.

천씨는 이미 자신의 범행 사실이 밝혀질 것을 예견하고 집안 식구들을 친척집에 보내는 등 신변정리까지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천씨가 인사발령 직후 사표를 제출했지만 형사고발을 한 지난 달 말까지 사표수리조차 되지 않은 것도 의문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여기에 이미 지난 달 문예회관으로 관련 자료가 넘겨진 상황에서 공단이 공금이 사라진 사실을 몰랐을 리가 없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또한 1억원이 넘는 돈이 송금됐음에도 상급자와 담당부서에서 아무도 이를 확인하지 못했다는 고양시의 입장표명에 의문점을 남기고 있다.

시민단체의 한 관계자는 “고양시가 이미 이달 초 사건 정황을 알고서도 사건을 축소하기 위해 정황을 짜맞추었을 것”이라며 천씨 외에도 공금횡령과 관련된 공무원이 더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사건과 관련해 고양시민회는 2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밝힐 것과 책임자의 입장표명을 요구했다. 성명서에서는 ‘9년 전 부천에서 25억원이 넘는 세금 횡령사건으로 28명의 공직자들이 연루되어 처벌을 받았다’며 ‘고양시가 비리도시라는 오명을 받더라도 과감히 모든 진실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경기도가 밝힌 올해 8월까지의 공무원 징계현황에서 고양시는 28건으로 성남시(31건)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공직자들이 징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대준  yasoo11@hanmail.net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대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