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시의회 행신역 시발역사 촉구
고양시의회가 경부고속철도 행신역을 시발역사로 변경해줄 것과 역사 기능을 확대해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9월 고양시의회 임시회에서는 정윤섭 의원(사진)외 6명의 의원 이름으로 ‘행신역 경부고속철도 시발역사 촉구 결의안’이 본회의에 상정됐다. 결의안에는 ▷행신역 건설은 경기서북부의 인구증가에 맞도록 규모와 기능을 전면 수정 보완할 것과 ▷행신역의 여객수송 및 환승 기능을 남서울 역사(광명시)와 대등하도록 확대, ▷시발역 검토에 대한 건설교통부의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정윤섭 의원은 결의안을 통해 ‘이미 건설된 임시 승강장은 하루 4∼5번밖에 이용할수 없어 단지 지역주민과 여론을 무마하기 위한 것’이라며 ‘경기 서북부 인구가 500만 이상 급증하는 원거리 교통수요에 적극 대응하라’고 강조했다.
<사진>



 

박대준  yasoo11@hanmail.net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대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