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이봉운 부시장 '신도시 정면비판' 하루 만에 번복'이재준 시장 동반사퇴'도 별다른 설명 없어
  • 남동진 기자
  • 승인 2019.05.14 13:29
  • 호수 1419
  • 댓글 10

[고양신문] 창릉 3기 신도시 결정에 대한 정면비판과 이재준 시장 경선청탁 주장으로 파장을 일으켰던 이봉운 정무부시장이 하루 만에 입장을 전면 번복했다.

이봉운 부시장은 14일 오전 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부 언론을 통해 발표됐던 내용들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이봉운 부시장은 창릉3기 신도시 결정에 대해 이재준 고양시장과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강하게 비판했으며 “일산 신도시 주민들의 민심을 수습하지 못하면 책임지고 이재준 시장과 동반 사퇴하겠다”는 발언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뿐만 아니라 한 매체에서는 “작년 지방선거 당내경선 당시 이재준 시장이 부시장이었던 본인 집무실을 찾아와 지지청탁을 한 적이 있다”는 요지의 발언까지 실려 지역사회에 파문이 일기도 했다.

이봉운 부시장은 기자회견 자리에서 자신의 3기 신도시 비판발언에 대해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덕양구와 일산 시민들이 분열해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는 상황에서 이런 의견을 수렴하고 보완 후 3기 신도시를 발표했으면 어땠을까 아쉬움을 표명한 정도”라며 “김현미 국토부장관과 이재준 고양시장의 3기 신도시 발표를 정면 비판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아울러 “시장님을 잘 보필해 시민들의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수렴 후 3기 신도시가 아무 문제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불과 하루 만에 입장이 변화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창릉신도시에 대한 입장은 변함이 없다. 일산신도시에 대한 대책을 함께 염두해 두고 발표했으면 좋았을 텐데 그렇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여전히 비판적”이라며 “다만 이 부분은 개인적인 생각임을 밝히려는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정무부시장이라는 직책을 맡은 상황에서 개인적 입장으로 반대의견을 표명하는 것이 적절한가에 대해서는 여전히 논란이 제기된다. 일각에서는 이재준 시장과의 갈등이 공개적으로 표면화 된 데다가 '동반사퇴'까지 언급한 마당에 부시장 직을 더는 유지하기 힘들지 않겠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이봉운 부시장은 “제가 알아서 판단할 사안”이라고 즉답을 피한 채 “고양시 공무원이 2875명이고 임기제 공무원 중 한 명이 저”라는 답변만을 남겼다. 즉 남은 4개월의 임기를 마저 채우겠다는 의지표명인 셈이다. 또한 이번 발언이 내년 총선출마를 겨냥한 것 아니냐는 일부 의혹에 대해서도 “절대 출마할 일이 없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한편 작년 당내경선과 관련된 발언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진화에 나섰다. 이봉운 부시장은 “저와 이재준 시장은 예전부터 친분관계가 있었고 의례적으로 인사차 몇 번 방문한 적은 있었지만 지지를 해달라고 청탁을 받은 적은 전혀 없었다”며 “청탁과 관련된 일부 언론보도는 사실무근이고 제가 언급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경선청탁과 관련된)거짓뉴스가 계속해서 재생산된다면 법적조치를 통해 진실을 밝혀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해당 뉴스를 보도한 언론들은 “이봉운 부시장이 분명히 언급했던 내용”이라며 진실공방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혀 이후 결과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남동진 기자  xelloss1156@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0
전체보기
  • 덕양주민 2019-05-17 10:39:03

    최성 전 시장은 지금 어디에 있나요? 왜? 컷오프?   삭제

    • ㅈㄴㅈㄴ 2019-05-15 23:53:51

      그나물에 그밥이지잉 깽깡   삭제

      • 고양시민 2019-05-15 20:16:39

        고양시청 공무원들은 알고 있을겁니다. 일산구와 덕양구의 차이를 각종규제로 낙후되고 일산시에 상대적으로 피해만 받아온 덕양구에 이제 양보해야 합니다.
        일산은 구청,경찰서,소방서,세무서, 종합운동장,킨택스등 부족한게 없습니다.
        덕양구는 대부분 그린벨트지역으로 50년을 1960년대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삭제

        • 뭐 저런것이 2019-05-15 07:46:59

          본인뒤가 구려서 그동안 잡수신거
          비리 까벌린다 말햇더니 꼬리내린 형국일세
          딱 밑그림이그려지네 에라이   삭제

          • 고양시민 2019-05-14 20:52:11

            부시장님, 때론 리더의 고독한 결단이 필요할 때도 있어요. 부시장님 정도면 그걸 이해하고 외로운 시장님을 도와 줘야죠. 무슨 결정을 해도 비판은 있을 테고, 그리고 의견 수렴 할게 있고, 정치적 결단을 할때도 있는 거지요. 3기 신도시 안 받아들이면 덕양 사람들에게 천재일우의 기회를 놓쳤다고, 줘도 못 먹냐고 비난 받으면 그건 어쪄 시려구요.   삭제

            • 덕양구민 2019-05-14 19:20:39

              가만히 있으니 덕양구민을 홍어로 보나!
              고양시는 일산 신도시 주민만 사나,
              덕양구민 그동안 많이 참고 살았다.
              고속도로로 구가 갈기갈기 나눠지질않나!
              그만좀~   삭제

              • 이혜주 2019-05-14 18:49:25

                나라의 녹을 먹는 공무원이 특정지역 두둔하는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반대고 찬성이고를 떠나 국가적사업에
                행정업무를 해야할 부시장이 개인적 비판을
                하다니..참.정귄이 너무 봐주는 것 아니냐
                넌 내 세금 받을 자격이 없다.
                정무나 할 것이지..네가 입법기관에 있다고 착각하는 거 아니냐?
                차기 국회의원이라도 나가고 싶은 모양인데
                지금 자기 위치를 보고 판단해라.
                문정권은 뭐하냐..이런
                내부의 적을 두니 개나소나 다 덤비지
                발표이전에 네가 생각한 일산의 대책이
                무엇이었는지 밝히고 사임하라   삭제

                • 3기신도시 2019-05-14 16:45:57

                  그냥 혼자 그만둬요.   삭제

                  • 김은숙 2019-05-14 16:12:07

                    하루만에딴소리를 하셨다고 라고라이잉
                    미친것들...
                    고양시민이 안타깝다   삭제

                    • 이봉운양아치 2019-05-14 14:21:21

                      이봉운 저 사람 원래부터 맘에 안들었지만...... 하는 짖이 딱 자유당이네. 그쪽에서 사주 받았구만, 입 함부로 놀린 댓가는 치루셔야지 무슨 임기를 다 채우겠다는건지? 남은 임기동안 열심히 더 해먹겠다는건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