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우리동네
육군9사단 장병들, 빠른 대응으로 펜션 대형화재 막아
  • 유경종 기자
  • 승인 2019.05.23 10:39
  • 호수 1421
  • 댓글 0

파주 숙박업소 주변 화재 초기 진화
시민 제보로 뒤늦게 미담 알려져

 

화재 초기진압으로 대형 사고를 막아낸 안영섭 대위(사진 맨 오른쪽) 등 육군9사단 51포병대대 장병들.


[고양신문] 육군9사단 장병들이 파주 모 펜션에서 발생한 화재를 빠르게 진화해 피해 확산을 막은 사실이 시민 제보로 뒤늦게 밝혀졌다. 주인공은 9사단 51포병대대 안성엽 대위 등 10명이다.

지난 11일 오후 8시30분경, 파주시 모 펜션에서 한 투숙객이 펜션 뒤 쓰레기장에서 검은 연기가 솟구치는 것을 발견했다. 조금만 지체하면 펜션 건물로 불이 옮겨 붙을 수 있는 상황에서 혼자 불을 끌 수 없다고 판단한 투숙객은 옆 객실에 화재 사실을 다급하게 알렸다. 마침 같은 펜션에서 열린 육군 주간(Open Army Week) 단결활동을 하던 51포병대대 장병들은 화재 사실을 듣자마자 펜션에 비치된 소화기와 물통을 들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장병들은 신속하게 불을 진압하고 쓰레기장과 주변에 물을 뿌려 2차 화재의 위험까지 완전히 제거했다.

화재 당시 펜션과 주변 숙박업소에는 수십 명의 투숙객이 있었고, 자칫하면 대형 화재로 인한 참사가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가장 먼저 소화기를 들고 달려가 화재를 진압했던 행정보급관 김진수 상사는 “눈에 잘 띄지 않는 건물 뒤편에서 불이 시작돼 대형 화재로 번질 수 있었다”면서 “국민과 함께하는 백마부대의 일원으로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장병들의 미담을 제보한 김건중(58)씨는 “미담을 알리고자 장병들에게 부대를 물어봤으나, 대단한 일도 아니라며 극구 사양했다”면서 “든든함에 겸손함까지 갖춘 9사단 장병들을 크게 칭찬하고 싶다”고 전했다.

 

유경종 기자  duney789@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경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