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섬김의 일산농협, 원로조합원 워크숍 가져표창장 전달과 전통공연 펼쳐져
  • 한진수 기자
  • 승인 2019.05.31 00:06
  • 호수 1422
  • 댓글 0

5월 30일(목) 오전 7시. 일산농협 원로 조합원들을 태운 관광버스가 경기도 수원으로 향했다. 일산농협의 태동기부터 시작해 지금까지 조합에 든든한 힘이 되어준 원로청년회의 워크숍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이른 아침 출발했음에도 조합원들은 피곤한 기색 없이 오랜만에 친구를 만난 듯 이 얘기 저 얘기를 나누고 안부도 물었다.

김진의 조합장(맨 오른쪽)이 워크숍에 참가한 원로조합원들을 반기며 인사하고 일일이 악수를 하고 있다.

오전 9시 20분경 워크숍이 열리는 수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 500여명의 원로조합원들이 도착했다. 김진의 조합장은 진흥원 입구에서 조합원들에게 일일이 악수하고 인사를 나누며 미소로 반겼다. 9시 50분. 개회식이 되자 3층 경기홀 500여 좌석은 빈틈이 없었다. 강홍석 일산농협 지도팀장의 사회로 개회가 됐고, 이어 김진의 조합장이 1928년부터 1931년생인 원로조합원에게 장수상을 전달했다. 이외에도 사랑으로 부모와 배우자를 섬긴 부모섬김상과 부부섬김상 표창이 있었고, 섬김봉사단 회원에게 원로조합원 섬김상을 전달했다.

김진의 조합장이 일산농협의 뿌리가 되어 주심에 감사드리며 원로조합원들에게 장수상을 전달했다.

일산농협 원로청년회 최한식 회장은 “조합원들을 섬기는 건강한 일산농협처럼 원로조합원들도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란다. 긍정적인 사고로 사물을 바라보고 건강한 모습으로 좋은 시간 많이 보내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최한식 원로청년회 회장이 조합원들에게 인사말을 전하며 늘 건강하시라고 말을 했다.

한편, 이날은 농가주모 회원과 일산농협 임직원이 ‘어머니의 마음’을 노래로 부르고 원로조합원들에게 효심 가득한 섬김으로 큰절을 올렸다.
김진의 조합장은 “모두에게 어려웠던 70·80년대 시절, 십시일반 마음의 뜻을 모아 소중한 출자를 해주신 원로조합원들이 계셨기에 지금의 일산농협이 있다. 일산농협의 든든한 뿌리가 되어주신 마음 잊지 않고 그 뜻을 이어가겠다.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와 요양시설 건립 등의 약속은 꼭 지킬것이며, 적극적인 이익 창출과 환원사업으로 조합원들께 보답하고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조합원들을 위한 더 좋은 농협을 만들어 가겠다"라고 김진의 조합장이 말했다.

이날은 또 일산농협에 단단한 뿌리가 되어준 원로조합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고양문화원과 함께 한 전통문화공연도 있었다. 쟁강춤을 비롯해 경기민요, 트롯가수 공연, 풍물과 북춤, 취타대 연주 등이 화려하고 신나게 펼쳐져 큰 박수를 받았다. 공연이 끝난 후 본수원갈비로 이동한 원로조합원들은 점심식사 후 오후 2시 10분 일산으로 출발했다.
이날 함께한 조합원들은 이구동성으로 “오늘 즐거운 만남과 좋은 공연, 맛있는 점심까지 먹어 즐거운 하루다. 일산농협의 튼튼하고 꾸준한 발전에 마음이 든든하다. 일산농협이 최고다”라고 말했다.

미처 인사하지 못한 조합원에게 안부를 묻는 김진의 조합장.
조합원들이 박수치며 워크숍을 즐기고 있다.
수준높은 공연에 박수치는 관객들
트로트 가수의 무대는 관객들과 하나가 됐다.
김진의 조합장의 손은 언제나 따뜻하다.
조합원들을 위해 '어머니의 마음'을 부르고 있다. 그리고 조합원들을 향해 큰 절을 올렸다.


 

한진수 기자  mygoyang@naver.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